에너지경제

美 가전제품유통사 ‘더 팩토리 디포’ 상대…LCD 백라이트 시스템 기술 사수 위해

서울반도체가 13일 필립스(Philips) TV를 판매하는 미국 가전제품유통회사 더 팩토리 디포를 상대로 미국 캘리포니아 중부지방법원에 특허침해 소송을 제기했다. 사진은 서울반도체 사옥 전경.


[에너지경제신문 여영래 기자] 글로벌 발광다이오드(LED) 전문기업 서울반도체는 13일 필립스(Philips) TV를 판매하는 미국 가전제품유통회사 더 팩토리 디포(The Factory Depot)을 상대로 미 캘리포니아 중부지방법원에 특허침해 소송을 제기하였다고 밝혔다.

서울반도체는 소장에서 이 유통회사가 판매한 필립스 TV가 LED 백라이트 제조와 관련된 10건의 서울반도체 특허를 침해했다고 적시했다. 해당 특허기술들은 액정표시장치(LCD) 디스플레이의 색재현성을 향상시키는 LED 백라이트 시스템. LCD 디스플레이에 균일하게 조사하기 위한 LED 광학렌즈 등을 포함하고 있다.

서울반도체는 LED 백라이트 기술의 태동기부터 연구 개발을 시작, 현재 보유하고 있는 수천여 건의 칩(Chip), PKG(package) 관련 특허 이외에도 광학 렌즈 기술 150건, 색재현 형광체 기술 200건이 있다.

서울반도체가 필립스 TV 제품을 상대로 특허 침해 소송을 제기한 것은 이번이 두번째다. 지난 2018년 8월 필립스 TV를 유통한 미국의 대형 가전제품 유통회사 프라이즈 일렉트로닉스(Fry’s Electronics)를 상대로 미 텍사스 동부지방법원에 특허침해 소송을제기한 바 있다.

유승민 서울반도체 영업본부 부사장은 "당사의 특허 기술 사수를 위해 현재 미국, 유럽, 아시아 등의 많은 글로벌 TV회사, TV 위탁 제조업체, LCD 디스플레이 제작 업체 등에LED 백라이트 시스템 관련 특허 침해 행위 중지를 요구하고 있다"면서 "특허 등록이 없는 저가부품 사용을 무기로 불공정한 경쟁을 하려는 이들 업체들의 잘못된 관행이 시정돼야 공정한 사회가 구현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