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190612_유해화학물질로부터 안전한 안동발전본부

이기우 한국남부발전 안동발전본부장(오른쪽)이 유해화학물질 안심사업장 지정서를 받은 후 정경윤 대구지방환경청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남부발전]



[에너지경제신문 권세진 기자] 남부발전 안동발전본부가 ‘유해화학물질 취급 안심사업장’으로 선정되며 안전관리 으뜸 사업장의 면모를 이어가고 있다.

한국남부발전(대표 신정식)은 대구지방환경청이 최근 안동발전본부(본부장 이기우)를 ‘유해화학물질 취급 안심사업장’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유해화학물질 취급 안심사업장 제도는 화학물질 관리 능력이 우수한 기업에 인센티브를 제공해 기업의 준법의욕을 고취하고, 화학물질에 대한 지역사회의 심리적 불안감 해소에 기여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남부발전 관계자는 "안동발전본부는 ‘안전 최우선 사람이 우선이다’라는 회사 경영이념 아래 체계적 안전관리와 신속한 비상대응으로 공정안전관리(PSM·Process Safety Management)의 이행상태 평가에서 최고등급(P)을 획득한 데 이어 유해화학물질 취급 안심사업장으로 선정됨에 따라 안전분야 2관왕을 달성해 발전소 안전관리의 귀감이 됐다"고 강조했다.

전국 최초로 실시된 이번 안심사업장 평가는 대구지방환경청이 주관했다. 대구지방환경청은 대구·경북지역내 유해화학물질 영업허가 사업장 중 2015년 이후 화학물질관리법 위반이나 화학사고 이력이 없는 사업장을 대상으로 평가를 진행했다. 서류심사와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외부심사단 현장평가를 통해 유해화학물질 관리능력이 우수한 5개 기업이 선정됐다.

안동발전본부는 유해화학물질에 대한 철저한 취급관리와 교육 시행으로 LG전자 구미1공장 등 5개 업체와 함께 유해화학물질 취급 안심사업장으로 선정됐다. 이번 안심사업장 선정으로 안동발전본부는 앞으로 3년 동안 자율점검 사업장으로 지정돼, 정기점검 면제와 지정기간 중 화학물질관리법 위반사항 발생에 따른 과태료(과징금) 처분 시 감경기준 적용 등 인센티브를 받는다.

이기우 안동발전본부장은 "이번 유해화학물질 취급 안심사업장 선정을 계기로 앞으로도 철저한 유해화학물질 관리를 통해 단 한 건의 화학사고도 발생하지 않는 안전사업장이 유지될 수 있도록 해 지역사회에서 신뢰받고 모범이 되는 기업으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