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 60MW 대규모 해상풍력단지 첫호기 시운전 개시, 올해 11월 준공예정



한국해상풍력

해상풍력발전시설 [사진제공=한국해상풍력]


[에너지경제신문 이현정 기자] 한국해상풍력이 서남해 해상풍력 실증단지 일부 발전을 개시했다.

한국해상풍력(사장 이봉순)은 지난 달 22일 서남해 해상풍력 실증단지 첫 호기 시운전을 착수해 이번 달 13일부터 총20개호기 중 3개호기의 발전을 개시했다.

이날 첫 호기를 시작으로 올해 11월 준공을 위해 순차적으로 시운전을 시행할 예정이다. 준공이후에는 매년 155기가와트시(GWh) 전력을 생산해 공급할 예정이며 이는 약 5만 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이다.

한국해상풍력은 한국전력과 한국수력원자력, 한국남동발전, 한국중부발전, 한국서부발전, 한국남부발전, 한국동서발전이 공동 출자한 SPC(특수목적법인)으로 총 2.5기가와트(GW) 서남해 해상풍력 개발사업을 실증·시범·확산 3단계로 나줘 추진 중이다. 1단계인 실증단지는 한국해상풍력 주관으로 건설 중에 있다.

실증단지는 전북 고창군 구시포항에서 약 10km, 부안군 위도에서 약 9㎞ 떨어진 해상에 3MW 풍력발전기 20기와 해상변전소로 구성된 60MW 규모의 해상풍력단지이다.

풍력발전기는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해 대부분 국내 기술력으로 설계·제작·시공을 했으며 날개직경 134m의 경량 탄소섬유 블레이드를 채택해 서남해 지역특성에 맞게 저풍속에서도 고효율을 얻을 수 있도록 개발됐다. 또한 대규모 풍력단지 건설에 필요한 송전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아시아 최초로 154kV급 무인해상변전소를 설치했다.

특히 20기 가운데 1기는 석션버켓 방식의 하부 구조물에 풍력터빈을 설치해 서해안 지역에 적합한 새로운 기술을 실증하는 발판을 마련했다. 석션버켓 공법은 수압차를 이용하는 방식으로 공사 중 진동과 소음을 줄일 수 있으며 시공성과 경제성 향상의 장점이 있다.

한국해상풍력은 지역어민과 상생을 위해 정부, 환경 및 수산분야 공공기관과 ‘해상풍력 장기환경 모니터링을 위한 연구개발’과 ‘해상풍력과 수산업 공존 연구개발’을 수행중에 있다. 이를 통해 해상풍력 단지내 주변 해수공간을 활용해 어족자원과 어민소득 증대를 시도하고 있다.

또한 지자체 및 어민들의 직접적인 우려사항인 ‘조업구역 축소’ 해소를 위해 해상교통안전 진단을 통한 통항기준 재설정을 추진 중에 있다. IP 기반 해상풍력 통합관제 시스템을 구축해 선박 및 시설 보호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아울러 지역과 상생할 수 있는 ‘이익공유’ 방안 마련을 위해 전문기관 연구를 추진 중으로 법적·제도적 근거와 국내외 사례, 본 실증사업 상황 등을 고려한 적정한 이익공유 방안을 도출 예정이다.

실증단지는 2017년 5월 해상공사를 착수해 2019년 5월 기준 종합 공정률 90%로서 현재까지 발전기 총 20기 중 15기 설치가 완료됐으며 7월까지 잔여공사를 완료하고 순차적으로 시운전을 진행해 올해 11월에 완공할 계획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