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지원하는 ‘반도체 정밀 배관기술 아카데미(SfTA)’에서 교육생들이 실무 교육을 받고 있다. 사진 제공=삼성전자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삼성전자가 지원하는 반도체 인프라 전문 인력 양성 기관 ‘반도체 정밀배관 기술 아카데미(SfTA)’가 2019년 1기 수료생을 배출했다.

13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SfTA는 지난해 2월부터 삼성전자 반도체 8개 협력사가 설립해 운영하는 교육기관으로 반도체 인프라 설계와 시공 등 이론과 실습을 체계적으로 교육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삼성전자는 SfTA 운영에 필요한 비용과 시설, 설비, 재료 등을 지원하며 교육생이 실제 반도체 생산시설과 동일한 구조에서 실무 중심의 맞춤형 지식과 기술을 습득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SfTA는 이날 진행된 수료식을 통해 올해 1기 교육생 30명을 배출했다. 이들 수료생은 삼성전자 반도체 8개 협력사에 정규직으로 취업해 반도체 인프라 설비·유지·보수 등 여러 반도체 관련 분야에서 활동할 예정이다.

SfTA는 현재까지 140명의 반도체 인프라 전문 인력을 양성했으며, 올해에도 100여 명의 교육 수료생을 배출한다는 계획이다. 김창한 삼성전자 상생협력센터장은 "반도체 인프라 인력 양성으로 생산 현장 전문성이 강화되고 있다"며 "안정적인 일자리를 지속 창출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