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산업부, ‘제4차 경제자유구역 혁신 추진협의회’ 개최 통해 전국 각 청별 추진현황 점검회의

동해안권경제자유구역청(동자청)이 추진하는 강원도 옥계지구 전경.[사진=에너지경제신문 DB]

[에너지경제신문 여영래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12일 전국 7개 합동으로‘제4차 경제자유구역 혁신 추진협의회’를 개최하고, 경제자유구역별(이하 경자구역) 클러스터(투자프로젝트) 진행 상황을 공유, 규제샌드박스 사례 발굴 방안 등 경자구역 혁신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번 협의회는 제2차 경제자유구역 기본계획(2018년 11월)에서 제시한 개발중심에서 혁신성장에로의 정책 전환에 따라 경자구역 혁신성장 사업의 성과 발굴 및 확산을 위해 구성됐다.

또한 이번 협의회의 경우 지난해 개최된 두 차례 협의회에서는 경자구역별로 적합한 혁신성장사업, 추진전략 등에 대한 토론을 거쳐 발굴된 혁신성장사업의 진행상황을 공유하고 향후 육성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협의회에서 인천 경자청은 제2차 경자구역 기본계획을 반영, ‘송도 글로벌 바이오 클러스터 조성 계획’을 발표했다. 현재의 대형 선도 제조기업 중심에서 선도 중소중견 벤처기업, 제조 R&D, 연구소 및 지원기관 등이 집적화된 산업생태계로 전환하겠다는 것이 주된 내용이다.

인천 경자청은 이를 통해 입주기업수 250개(현 50개), 고용인원 1만5000명(현재 4500명) 목표로 세계 일류 바이오 클러스터를 조성할 계획이다.

인천 이외 경자구역별 프로젝트와 주요 논의 내용은 △부산-진해 친환경차 부품융합단지 및 물류 클러스터 조성 △광양만권의 기능성 및 바이오 화학소재 클러스터 △대구-경북 로봇산업 집적화와 생활소비재 융복합 단지 조성 △충북 바이오-메디컬 클러스터 구축 △기타 황해 친환경 미래자동차(전장부품 중심) 클러스터, 동해안권 옥계지구 특수 알루미늄 합금·가공 클러스터 추진 방안 등이 집중 논의됐다.

부산-진해 친환경차 부품 융합단지와 물류 클러스터 조성 사업에는 르노 부산공장의 초소형 전기차(트위지) 생산시설 유치에 따라 부품 국산화 및 모듈화 추진 필요성에 따라 친환경 자동차와 기계부품 제조 기업 집적화 등 해당 산업 클러스터 조성 방안이 논의됐다.

특히, 두동지구에 유치한 첨단물류센터(2300억원, 1400여명)에 유명 e커머스 기업이 내년 11월 입주 예정이다. 또한 부산 신항을 활용해 스마트물류 클러스터로 발전시킬 수 있는 방안도 포함됐다.

광양만권의 기능성 및 바이오 화학소재 클러스터 사업은 세풍산단 내 KTR(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 융복합소재지원센터를 중심으로 핵심기술 연구개발(R&D) 실증화와 연관기업 기술 지원 사업이며, 여기서 기능성 바이오 화학소재는 반도체용 고방열 접착제, 이차전지 리튬염, 잉크 염료 등의 고가 소재를 말한다.

이와 함께 여수국가산단 내 입주한 석유화학기업 LG화학, 롯데케미칼, GS칼텍스, 한화케미칼 등 업체와 지역 연구소, 대학 등과 상호협력체계 구축을 통한 클러스터 조성 방안에 대해서도 집중적으로 논의했다.

이날 협의회를 주재한 김용채 경제자유구역기획단장은 "이같은 투자프로젝트와 클러스터화를 통해 경자구역이 신산업, 지역균형 발전, 일자리 창출을 선도토록 관리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규제샌드박스 사례 발굴, 규제혁신, R&D, 지원기관, 기반시설 등이 패키지로 지원될 수 있도록 관계 부처와 긴밀히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