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삼성전자

삼성전자 모델이 지난 12일(현지시간) 미국 올랜도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의 전문 오디오·영상(AV) 전시회 ‘인포콤 2019’에서 ‘QLED 8K 사이니지’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 제공=삼성전자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삼성전자가 차세대 디스플레이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낸다.

삼성전자는 지난 12일(현지시간) 미국 올랜도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의 전문 오디오·영상(AV) 전시회 ‘인포콤 2019’에서 가정용 디스플레이 ‘더 월 럭셔리’를 출시한다고 13일 밝혔다.

더 월 럭셔리는 마이크로 LED 기술 기반 모듈형 디스플레이 더 월의 홈 시네마용 제품으로 테두리(베젤)가 없고 두께는 29.9㎜에 불과하다. 최대 2000니트 밝기와 120헤르츠(㎐)의 주사율, HDR10+, 인공지능(AI) 업스케일링 등 첨단 디스플레이 기술이 대거 장착됐다.

영상을 시청하지 않을 때는 날씨, 시계, 뉴스, 사진, 영상 아트 등 시각 정보를 제품 화면에 띄울 수 있도록(매직 스크린) 했으며, 색상, 무늬, 재질 등 가상 벽지로 실내 인테리어 효과를 낼 수 있는 기능(피쳐 월)이 탑재됐다.

더 월은 기술적으로 마이크로 LED 소자가 박힌 모듈형 기판을 무한대로 부착해 크기를 확장할 수 있지만, 더 월 럭셔리는 가정에 공급되는 것을 감안해 146·219·292인치 등 3가지 크기로 출시된다. 다만 고급 사운드 시스템 등과 함께 홈 시네마 패키지로 판매되고 맞춤형 설치가 필요한 특성상 지역별 기업 간 거래(B2B) 유통 경로로 별도 주문해 견적을 받아야 한다.

삼성전자 인포콤

세계 최대 규모 오디오·영상(AV) 전시회 ‘인포콤 2019’에 마련된 삼성전자 전시관. 사진 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저해상도 광고 영상을 8K 수준 화질로 자동 변환하고 재생해주는 ‘QLED 8K 사이니지’도 출시한다. QLED 8K 사이니지를 활용하면 광고주는 고화질 광고에 드는 제작비를 절감하는 동시에, 소비자에게는 8K 수준의 고화질 광고를 제공할 수 있다는 게 삼성전자 측의 설명이다.

삼성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스마트 사이니지 전용 통합 운영 솔루션 ‘매직인포 7’도 처음 공개했다. 매직인포 7은 사이니지에 띄울 광고용 콘텐츠의 제작, 관리, 재생 시간, 모니터링이 가능한 소프트웨어(SW)다. 특히 이번 SW에는 AI 기반 분석 알고리즘을 새롭게 장착해 매장 방문객의 소비 유형, 이동 경로를 자동으로 분석하고 빅데이터(BD)를 활용해 맞춤형 광고 콘텐츠를 매장에 배치된 사이니지에 띄울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이밖에도 삼성전자는 스마트 회의 솔루션 ‘삼성 플립’ 2019년형 신제품을 처음 선보였다. 삼성 플립 신제품은 65인치 터치스크린을 기반으로 기존 스탠드 거치 방식과 달리 회의실 벽에 완전히 밀착할 수 있는 디자인을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김석기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영화관에서는 초대형 시네마 LED로, 가정에서는 초소형 마이크로 LED로 새로운 시장을 공략해 상업용 디스플레이의 패러다임을 바꿔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