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KT가 12일(현지시각) 영국 런던에서 열린 5G 월드 어워드 2019에서 최고 5G 상용화(Best 5G Commercial Launch), 최고 5G 혁신 시도(Best Innovative 5G Trial) 분야 등 국내 참가 기업 중 최다인 총 4개 분야에서 수상했다고 13일 밝혔다. KT 충청네트워크운용본부장 서영수 상무(가운데)가 5G 월드 어워드 주관사 인포마 테크 프토폴리오 디렉터 샘 오클리(왼쪽), 영국 국제통상부 수석자문 마이크 쇼트(오른쪽)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KT)


[에너지경제신문 정희순 기자] KT와 SK텔레콤이 정보통신기술 분야에서 세계적 권위를 가진 시상식 ‘5G 월드’에서 수상하며 세계 최초 5G(5세대 이동통신) 상용화의 성과와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KT는 12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5G 월드 어워드 2019’에서 최고 5G 상용화 등 총 4개 분야에서 수상했다.

KT는 13일 "최고 5G 상용화 분야에서는 5G 서비스를 제공하는 전 세계 통신사업자를 제치고 수상해 대한민국의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이끈 공로를 인정받았다"고 설명했다.

또 서비스 혁신 분야에서 5G 커뮤니케이션 서비스 ‘리얼360’, 최고 네트워크 자동화 기술 분야에서 ‘닥터 로렌(Dr. Lauren)’, 최고 5G 혁신 시도 분야에서 ‘5G 리모트 콕핏(5G Remote Cockpit)으로 수상했다.

리얼360은 넥밴드형 360도 카메라로 어떤 환경에서든 원하는 영상을 입체적으로 공유할 수 있는 실시간 5G 커뮤니케이션 서비스다. 인공지능(AI) 장애 원인 분석 솔루션 닥터 로렌은 네트워크 운용 빅데이터를 인공지능 기술로 분석, 네트워크 장애의 원인을 1분 안에 규명한다. 자율주행 원격관제 시스템인 5G 리모트 콕핏은 도로에서 발생한 사고의 원인을 실시간으로 파악하고, 주행 중인 차량 내 위급상황을 원격으로 제어해 차량의 안전한 운행을 보장한다.

SK텔레콤은 12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5G 월드 어워드 2019(5G World Awards 2019)’에서 자사의 ‘5G MEC(모바일 에지 컴퓨팅, Mobile Edge Computing)’ 기술이 ‘최우수 에지 컴퓨팅 기술(Best Edge Computing Technology)’로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시상식에 참여한 SK텔레콤 류탁기 AN개발팀장(가운데)와 ‘5G 월드 어워드 2019’ 심사위원(왼쪽과 오른쪽)의 모습. (사진제공=SK텔레콤)


SK텔레콤도 같은 시상식에서 자사 5G 모바일 에지 컴퓨팅(MEC) 기술이 최우수 에지 컴퓨팅 기술로 선정됐다. 5G MEC는 기지국과 교환기에 ’MEC‘ 기반 소규모 데이터 센터를 설치하는 방식을 통해 통신 지연 시간을 최대 60% 줄일 수 있다.

SK텔레콤 박진효 ICT기술센터장은 "SK텔레콤은 다수의 글로벌 어워드 수상을 통해 압도적인 5G 경쟁력을 입증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5G 시대를 선도하는 혁신적인 기술과 서비스를 선보이며 글로벌 톱 이동통신 사업자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시상식은 글로벌 ICT 연구기관 인포마 텔레콤앤미디어(Informa Telecom&Media) 주관으로 열린다. 2010년 LTE부터 현재 5G에 이르기까지 통신기술·서비스, 네트워크 관제 기술, 보안 기술 등 총 14개 분야에서 세계적으로 가장 뛰어난 성과와 혁신을 이뤄낸 기업 및 서비스를 선정한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