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AKR20190613059200065_01_i_P2

(사진=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한국지엠 노조가 13일 중앙노동위원회에 노동쟁의조정신청서를 제출했다. 사측이 교섭 장소 변경 등을 요구하며 임금협상 단체교섭에 참여하지 않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1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한국지엠 노조는 지난달 30일 시작하기로 했던 임금협상 단체교섭이 사측의 불참 등으로 6차례나 무산돼 어쩔 수 없이 쟁의권 확보에 나서게 됐다고 설명했다.

중노위는 노사 간 조정을 시도한 뒤 조정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조정중지 또는 행정지도 결정을 내리게 된다. 조정중지 결정이 나오고 쟁의행위에 찬성하는 조합원의 비율이 50%를 넘길 경우 노조는 합법적으로 파업 등을 할 수 있는 권리를 갖게 된다.

한국지엠 노조는 오는 19~20일 전체 조합원을 대상으로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진행할 방침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