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금강청, 즉시신고 미이행 처벌 요건인 주민건강 피해 자료 확보


한화토탈 대산공장 전경

한화토탈이 지난달 발생한 유증기 유출사고와 관련해 늑장 신고로 환경부 소속 금강유역환경청으로부터 13일 고발조치를 당했다. 사진은 한화토탈 대산공장 전경.


[에너지경제신문 김민준 기자] 한화토탈이 지난달 발생한 유증기 유출사고와 관련해 늑장 신고로 환경부 소속 금강유역환경청(이하 금강청)으로부터 13일 고발조치를 당했다.


‘화학물질관리법’에 따르면 화학사고가 발생하면 해당 화학물질을 취급하는 자는 15분 이내에 관할 지방자치단체나 지방환경관서, 소방관서 등에 신고해야 한다. 그러나 한화토탈은 지난달 17일 11시45분쯤 에스엠(SM)공장의 에프비(FB)-326 탱크 상부 비상배출구에서 유증기가 유출되는 사고가 발생했음에도 50분이 지난 12시35분에 가서야 관할 소방서인 서산소방서에 늑장 신고했다. 다음날인 18일 03시40분쯤에도 사고탱크 상부에서 유증기가 다시 유출되는 두 번째 사고가 발생했지만 이는 아예 신고조차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금강청은 그간 화학사고 즉시신고 미이행 처벌요건에 필요한 주민 건강피해 자료를 확보하던 중 서산의료원 등이 발급한 진단서가 여러 건 확보됨에 따라 고발조치했다. 이 건은 사법경찰권을 가지고 있는 금강청 환경감시단의 수사를 거친 후 검찰로 송치될 예정이며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환경부, 금강청, 고용노동부, 충청남도, 서산시 등으로 구성된합동조사단은 고용노동부의 ‘사고원인조사의견서’와 화학물질안전원의 ‘사고탱크 잔재물 성분 및 영향범위 분석’이 완료되는 대로 7월 중으로 합동조사 결과를 최종발표할 계획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