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ㅇ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현대자동차는 천안글로벌러닝센터(충청남도 천안시 소재)에서 ‘2019 서비스 테크 페스타(Service Tech Festa)’를 개최했다고 14일 밝혔다.

13일부터 양일간 펼쳐진 ‘서비스 테크 페스타’는 현대자동차가 서비스 기술 경쟁력 및 고객 서비스 만족도 강화를 위해 마련한 엔지니어들의 경연과 화합의 장이다. 올해는 전국 현대차 서비스센터 엔지니어 88명이 참가해 승용, 차체, 도장, 고객 응대 4개 부문에서 서비스 기술 혁신을 위한 각자의 실력과 아이디어를 뽐냈다.

승용 부문 경연은 2인 1조로 ‘친환경(ECO)’, ‘엔진(Smartstream)’, ‘섀시(Driving sense)’, ‘전기(Connectivity)’ 네 분야 중 하나를 선택해 진행됐다. 현대차는 차량 전동화, 자동차-IT융합 등 미래 기술 트렌드에 부합하는 차량 진단 과제를 제시해 엔지니어들의 기술 경쟁력을 높이고자 했다.

현대차는 승용 부문 최우수 엔지니어 2명에게 고용노동부 장관상을 수여하고 경연 부문별 우수자들에게 마스터 엔지니어상, 프로 엔지니어상, 골든 엔지니어상을 줬다.

현대차 관계자는 "일선에서 고객 만족을 책임지는 엔지니어들의 사명감을 높이고 최고의 서비스 기술력으로 고객 감동을 실천하고자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라며 "앞으로도 다채로운 서비스 강화 프로그램을 통해 고객들에게 더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