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NH투자증권·농협재단, 전남 곡성군 고달면 두계리 마을회관에 전기레인지 110여대 지

190614_NH투자증권 마을공동체 전기레인지 지원사업

NH투자증권은 14일 전남 곡성군 고달면 두계리 마을회관에 전기레인지 110여대를 지원하는 행사를 진행하였다. (앞줄 왼쪽 세번째부터) 유근기 곡성군수, 김종현 두계리 마을이장, 정영채 NH투자증권 대표이사, 김남희 농협재단 사무총장 등이 마을주민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NH투자증권)

[에너지경제신문=한수린 기자] NH투자증권은 14일 전남 곡성군 고달면 두계리 마을회관에 전기레인지 110여대를 기부하는 전달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NH투자증권과 농협재단은 전국 농촌 마을공동체에 전기레인지를 지원하는 사업을 올해 시작했다. 그 첫 걸음으로 곡성군 마을회관에 전기레인지를 지원했다. 이번에 지원되는 전기레인지는 3구 하이브리드형으로, 기존 조리용기와 인덕션 전용 용기를 모두 사용 할 수 있다.

전국 도시가스 보급률이 90% 이상임에도 불구하고 농촌지역의 경우는 50% 미만이고, 특히 면·리 단위의 마을회관(경로당)에는 대부분 LPG를 사용하고 있다. 하지만 LPG의 경우는 안전과 배달 등의 문제로 농촌지역에서 사용하는데 어려움이 많았다. 이에 NH투자증권과 농협재단은 어르신들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상반기, 하반기 나누어 전기레인지 총 400여대를 4개 군 단위 내 마을회관에 지원할 예정이다.

NH투자증권 정영채 사장은 "농촌지역은 고령인구가 대부분이어서 마을회관에서 조리할 때 사고 위험과 유해가스에 노출되어 건강과 안전을 지킬 필요가 많았다" 라며 "지속적인 교류와 협력으로 불편함을 해소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NH투자증권은 매년 농가 지원을 위한 나눔활동을 적극 실천하고 있다. 2016년 조류인플루엔자(AI) 방역과 2017년 가뭄피해 복구활동을 했으며, 작년에는 폭염피해 마을에 양수기를 지원했다. 또 지난 2월에는 임직원의 자발적 참여로 강원도 산불피해 농민들을 위해 2억원의 성금을 지원한 바 있다. 이번 여름에도 영등포 쪽방촌 삼계탕 행사와 농산물 직거래장터 등을 계획 중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