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허재영 기자] 저축은행들의 여신 규모가 저축은행 부실사태가 있었던 2011년 이후 8년 만에 60조원을 넘어섰다. 이는 자본건전성 지표가 개선됐고 영향 때문으로 분석된다.

14일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4월 말 기준 국내 영업 저축은행의 여신 총잔액은 60조1204억원을 기록했다. 저축은행 여신 총잔액이 60조원을 넘긴 것은 2011년 5월 이후 7년 11개월 만이다.

2000년 1월 말 18조14억원이던 저축은행 여신 잔액은 꾸준히 상승 곡선을 그리며 2009년 9월 처음 60조원을 돌파했고 2010년 5월에는 65조7541억원까지 쌓였다.

그러나 2011년 저축은행 부실사태로 인해 급격히 하향 곡선을 그렸다. 저축은행 여신은 2014년 6월 27조5698억원까지 줄어들었다가 다시 회복하면서 부실 이전 수준을 회복했다.

저축은행 수신 잔액도 올해 60조원을 다시 돌파했다. 저축은행 수신은 올해 1월 말 60조8770억원을 기록하며 2011년 12월 이후 7년 1개월 만에 다시 60조원을 넘겼다. 올해 4월 말 수신액은 59조6764억원이다.

고액 예금 증가로 인해 저축은행이 파산했을 경우 예금자보호법으로 보호받을 수 없는 5000만원 순초과예금 규모도 지난해 말 7조원이 됐다.

저축은행 여·수신이 회복된 이유는 저축은행의 자기자본비율 등 건전성 지표가 크게 개선됐기 때문이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저축은행의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자기자본비율은 작년 말 기준 14.36%로 규제 비율인 7∼8%보다 크게 높다.

또한 저축은행 법정 대출 최고금리가 연 24%로 조정되고, 중금리 대출 영업을 확대하면서 고신용자들도 저축은행을 찾는 등 접근성이 높아진 영향도 있다.

높은 예금금리도 수신 고객이 늘어나는데 영향을 미쳤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국내 저축은행의 작년 말 기준 1년 만기 신규정기예금 금리는 연 2.69%로 은행(2.13%), 상호금융(2.22%), 새마을금고(2.50%)보다 높았다. 여기에 확정기여(DC)형 퇴직연금과 개인형 퇴직연금(IRP) 운용 대상에 저축은행 예·적금도 포함할 수 있도록 감독규정이 개정되면서 자금이 더욱 몰렸다.

그러나 최근 경기 침체로 저축은행 대출 연체율이 일부 올라가고 있어 주의해야 한다는 지적도 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취약차주를 중심으로 연체채권이 다소 증가하고 있어 연체율 등 건전성 지표에 대한 선제적·적극적 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