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미중 무역분쟁 등으로 안전자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한국거래소(KRX) 금시장에서 거래되는 금가격이 최고가를 기록했다.

한국거래소는 14일 KRX금시장의 1g당 금 가격은 5만1370원(1돈 19만2637원)으로 2014년 3월 시장 개설 이후 최고가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금 가격은 시장 개설일인 2014년 3월 24일 4만6950원 대비 9.4%(4420원) 올랐다.

종전 최고가는 영국 브렉시트가 가결된 2016년 7월 6일 기록한 5만910원이다.

이날 KRX금시장 거래량은 18kg을 기록했다. 올해 들어 일평균 거래량은 22.6kg으로 전년(19.5kg) 보다 15.9% 증가했다.

최근 3개월간 개인투자자의 금 순매수량은 370kg에 달한다.

이처럼 금 가격이 최고치로 치솟은 것은 최근 미중 무역분쟁이 격화된데다 美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인하 기대감으로 원/달러 환율이 상승했기 때문이다.

국내 금 가격은 국제 금 가격에 원/달러 환율을 곱한 뒤 여타 수급 요인 등을 반영해 정해진다.

이날 국제 금 가격은 금융정보업체인 텐포어(Tenfore)가 공시하는 국제 금 시세 기준으로 1트로이온스당 1352.49달러를 기록했다.

KRX금시장은 국내 유일 제도권 금현물시장으로 증권사 계좌개설 후 조폐공사 인증 골드바를 국제가에 가장 근접하게 1g단위로 거래·인출할 수 있다.

양도소득세와 배당소득세가 면제되고 금융소득종합과세 대상에 포함되지 않는 등의 장점이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