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수협중앙회가 어업인 인명피해 ‘0(제로)’ 프로젝트에 착수했다.

14일 수협에 따르면 최근 수협은 자체 연구기관인 수산경제연구원을 통해 조업사고 인명피해를 원천 차단한다는 목표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연구는 수협이 안전조업사업을 하며 축적한 어선조업정보시스템 데이터베이스를 이용해 사고를 분석하고 유형별 세부 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다. 일일 평균 1만5000여척 어선과 상시교신이 이뤄지는 수협 어업정보통신본부 인프라를 활용해 조난신고 즉시 어선들이 참여하는 구조 체계를 더욱 정교하게 만들어 골든타임을 확보한다는 구상이다.

수협은 1963년부터 주문진과 제주에 무선국을 개설해 어선 안전조업을 지원하기 시작했다. 서울에 어선안전조업본부를, 전국 18개소에 어업정보통신국을 두고 있으며 1일 평균 1만5000여척에 이르는 어선들 조업을 지원하고 있다. 수협은 이들 조업 어선과 상시 교신으로 위치를 파악해 유사시에 대비하고 있다. 특히 사고가 발생하면 전국 18개 수협 통신국에서 이를 접수하는 즉시 조난 인근 해역 어선들과 공조해 1차 구조에 착수한다. 수협에 따르면 지난해 어업정보통신국과 조업어선 간 공조로 무사히 구조된 인원은 331명이다.

수협은 전국에 있는 어업정보통신국과 1일 평균 1만5000여척의 조업어선을 활용하는 해난구조 인프라를 체계화해 인명피해 ‘0’에 도전한다는 계획이다.

수협 관계자는 "곳곳에 조업 중인 어선들은 해난 구조와 영해 감시 최전선에 있는 소중한 사회적, 공익적 자산"이라며 "국가에 기여하는 어선과 어업인에 대한 지원도 한층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조업을 포기하고 각종 구조와 신고활동에 나선 어업인들이 입는 손실에 대한 보상도 필요하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생업을 멈추고 구조작업에 나서는 것은 어찌보면 당연하다고 할지 모르지만 한편으로는 개인의 희생과 손실을 수반해야 하는 어려운 결정이기도 하다"며 "개인의 헌신에 의존하기 보다는 체계적인 제도를 마련해 더욱 원활한 구조체계가 작동할 수 있도록 뒷받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