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통계청, 1년전보다 1만4000명 줄어들어 2003년 9월이후 감소폭 가장 커

실업자 수가 사상 최대를 기록하고 있지만 1년 이상 직장을 구하지 못한 장기실업자 수는 약 16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줄어들었다. 정부 일자리 사업의 효과와 눈높이를 낮춘 20대 취업의 영향 덕분으로 풀이된다.

16일 통계청의 구직기간별 실업자 통계에 따르면 올해 5월 12개월 이상 실업자는 1년 전보다 1만4000명 줄어든 4000명으로 집계됐다. 지난 해 같은 달 대비 감소 폭은 2003년 9월(1만6000명)이후 15년 8개월 만에 가장 컸다. 12개월 이상 실업자 수도 2016년 2월 4000명으로 집계된 이래 3년 3개월 만에 가장 적었다.

6개월 이상 실업자 수는 전년 동월보다 2만6000명 감소한 10만9000명이었다. 2016년 5월(10만3000명) 이후 3년 만에 가장 적었다. 반면 3개월 미만 단기실업자 수는 62만8000명으로, 1년 새 9만2000명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달 실업자 규모는 114만5000명으로 같은 기준으로 비교가 가능한 2000년 이래 5월 중에서는 최대치를 보였다. 구직기간별로 장·단기실업자가 상이한 흐름을 보인 셈이다. 장기실업자 수 감소는 실업자 등을 대상으로 한 공공일자리 확대 영향으로 풀이할 수 있다.

또 대학 졸업 전후로 구직활동을 해 장기실업자의 상당 비율을 차지하는 20대가 경기 둔화와 구직난 속에 눈높이를 낮춰 일자리를 찾았을 가능성도 있다.

통계청 관계자는 "마이크로데이터를 보면 1년 이상 장기실업자 가운데서도 20대의 숫자가 크게 줄었고 60대 이상은 미미한 변동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같은 달 20대 고용률은 지난달 58.1%로, 7개월 만에 다시 58%대로 올라섰다.

5월이 대기업 합격 발표가 몰린 시기가 아닌 데다가 지난달 음식점업에 유입된 20대가 적지 않았다는 점을 고려하면 20대 구직자가 비선호 일자리에 취업했을 가능성이 크다.

한편 단기실업자 증가는 실업자에게 주어지는 혜택이 커지면서 스스로 실업 상태라고 응답하는 경우가 늘어난 점도 원인으로 꼽힌다.

김준영 고용정보원 고용동향분석실장은 "경기적인 요인으로 실업자가 늘어난 부분도 있겠지만 사회안전망 강화도 한 원인일 수 있다"며 "구직수당이나 공공일자리 사업 기회 측면에서 실업자라고 응답하는 것이 유리해졌기 때문에 실업자라고 새로이 응답하는 비율이 높아지고 있다"이라고 설명했다.

'일자리가 문제야'

서울의 한 고용복지플러스센터에서 시민이 일자리 정보 게시판을 살피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