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상장사 49곳 중간배당 위해 주주명부폐쇄 공시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한수린 기자] ‘여름 보너스’로 불리는 중간배당 시즌이 시작됐다. 주식시장의 변동에도 안정적인 수익을 내는 배당주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은 이어지고 있다.

1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14일까지 중간배당(분기배당 포함) 권리주주 확정을 위해 주주명부폐쇄 결정을 공시한 12월 결산법인은 총 49개 상장사다.

코스피에서는 34곳으로 삼성전자, 현대차, 현대모비스, SK텔레콤, SK이노베이션, POSCO, S-Oil, 롯데지주, 웅진코웨이, 하나금융지주, 두산, 오렌지라이프 등이 중간배당을 실시할 예정이다.

코스닥은 15곳으로 리드코프, 위닉스, 코웰패션, 해마로푸드서비스, 에코마케팅, 레드캡투어, 삼양옵틱스, 청담러닝 등이다.

이 가운데 롯데지주, 현대모비스, 코웰패션, 해마로푸드서비스, 에코마케팅 등은 지난해 상반기에는 중간배당을 하지 않았다.

중간배당 기준일은 이달 말까지로 아직 시간이 있어 올해 중간배당을 결정하는 회사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지난해의 경우 상반기 중간배당을 한 12월 결산법인은 코스피 32곳과 코스닥 14곳 등 총 46곳이었다.

중간배당금 규모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코스피 상장사의 중간배당금은 2016년 9281억원에서 2017년 4조6031억원, 지난해 9조556억원으로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

코스닥 상장사도 2016년 255억원, 2017년 457억원, 지난해 504억원으로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배당을 늘리는 기업은 주가 수익률도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신증권에 따르면 2011년 이후 주당 배당금이 전년 대비 20% 이상 늘고 배당수익률이 코스피 평균보다 높은 기업군의 연평균 주가 수익률은 15.4%에 달했다.

조승빈 연구원은 "주당 배당금을 의미 있게 확대한 기업은 수급이 뒷받침되면서 양호한 주가 성과를 기록했다"며 "특히 2013년 이후 고배당주로 진입한 기업들에 대한 외국인 지분율 상승 폭이 이전보다 뚜렷하게 확대됐다"고 분석했다.

조 연구원은 "올해는 기업실적이 부진할 것으로 예상하지만 그동안 잉여현금흐름 개선에 힘입어 현금성 자산이 늘어났기 때문에 배당정책을 안정적으로 유지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 아니다"라며 "올해 내내 배당주의 투자 매력이 부각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