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현대경제연구원이 올해 한국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2.5%로 유지했다.

현대경제연구원은 16일 ‘2019년 한국 경제 수정 전망’ 보고서에서 "경기부양 정책 효과와 하반기에 수출 감소 폭이 줄어든다는 것을 전제로 2.5% 전망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현경연은 지난 3월에 올해 성장률을 2.5%로 전망한 바 있다.

현경연의 전망치는 정부(2.6∼2.7%), 국제통화기금(IMF·2.6%)보다 낮고 한국은행(2.5%)과 같다. 2.4%를 전망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한국개발연구원(KDI)보다는 높다. LG경제연구원은 2.3%, 한국경제연구원은 2.2%로 보고 있다.

현경연은 "현재 한국 경제는 하강 국면이나 4월 들어 경기동행지수와 경기선행지수 동반 하락세가 멈춘 만큼 회복 국면으로 전환하는 신호가 감지됐다"고 평가했다.

이와함께 현경연은 미중 무역분쟁 불확실성에 세계 경제가 둔화하는 등 대외 여건은 더 나빠졌다고 봤다. 다만 현경연은 추가경정예산(추경) 및 예비타당성조사(예타) 면제 등 경기부양 정책이 효과를 나타내고 수출 감소세가 완화하는 것을 전제로 이같이 전망했다. 예타 면제 사업은 건설경기 급랭을 막고 국제 원자재 가격 상승 흐름에 수출 감소세는 축소할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