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나경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대국민호소문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6일 국회 정상화 협상에 대해 추가경정예산(추경) 심사보다 경제청문회가 우선이라며 정부, 여당이 왜 못 받겠다고 고집하는지 답답하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대국민호소문 발표를 통해 "추경심사에 앞서 경제청문회를 통해 경제 위기의 원인을 짚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 같은 제안은 나 원내대표가 여당에 ‘선(先) 경제청문회·후(後) 추경심사’라는 최종안을 사실상의 ‘최후통첩’으로 전달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나 원내대표는 "경제 정책에 자신이 있다는 정부·여당 아니었나. 소득주도성장에는 문제가 없다는 정부·여당 아니었나"라며 "왜 이토록 경제청문회를 못 받겠다는 것인지 답답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나 원내대표는 "경제 정책을 총괄하는 청와대와 정부 라인이 나와야 할 것"이라며 "전문가나 현장 목소리 대변할 수 있는 경제 일선에 있는 분들이 나와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최종안을 전달했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으며 "(패스트트랙 법안 관련) 합의처리에 대한 진정성 담보와 경제청문회가 연계돼 있지는 않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또 추경과 관련해 밑 빠진 독에 물 붓는 식의 추경은 절대 안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추경을 들여다보면 제대로 된 재해재난 예산도, 또 경기 부양도 없다"며 "단기알바 지원사업에 제로페이, 체육관 건립에 이르기까지 세부적인 항목들 역시 땜질 예산투성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나 원내대표는 "결코 이대로는 통과시킬 수 없다"며 "이런 추경을 통과시키는 것은 국회로서 직무유기다. 불량추경을 정상 추경으로 바꿔내겠다"고 덧붙였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