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최대 승부처’ 플로리다서 트럼프 출정식...민주당 26일부터 경선레이스 스타트


트럼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AP/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18일(이하 현지시간) 출정식을 갖고 재선 도전을 공식화하면서 2020년 11월 3일 미국 대선을 향한 경쟁이 사실상 막을 올렸다.

4년전 트럼프 대통령을 선택한 미국이 다시 그에게 기회를 줄 것인가, 아니면 미국의 전통적 질서 회복으로 지지를 호소하는 민주당으로 시선을 돌릴 것인지 제46대 미대통령을 뽑을 미국의 선택에 관심이 집중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오는 18일 플로리다 올랜도에서 2020년 대선 출정식을 갖고 재선 도전을 공식화한다.

지난 대선 당시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 슬로건을 내세웠던 트럼프 대통령은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함께 무대 위에 올라 재선 가도에 닻을 올린다.

‘미국을 계속 위대하게’라는 재선 슬로건도 이미 공개된 상태이다.

민주당보다 한발 앞서 플로리다를 찾는 트럼프 대통령은 초대형 유세를 통해 세몰이에 나섬으로써 지지층 결집을 도모하겠다는 복안이다.

24명의 후보군이 난립하는 민주당은 26∼27일 이틀에 걸쳐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서 TV토론을 열고 최후의 ‘1인’을 선출하는 경선 레이스를 스타트한다.

민주당은 TV토론 등을 통해 흥행몰이를 일으키며 여론의 관심도를 끌어올린다는 전략이다.

후보 선출은 내년 2월 3일 아이오와 당원대회(코커스)로 시작된다.

이후 내년 6월 초까지 전국을 순회하며 주별 예비 경선(프라이머리) 일정이 진행된다.

민주당은 내년 7월 13부터 16일까지 위스콘신 밀워키에서 전당대회를 열고 대선 후보를 지명한다.

공화당과 민주당이 최대 승부처인 플로리다에서 첫 깃발을 꽂고 재집권이냐 정권교체냐를 가를 16개월여간의 대장정에 돌입하는 것이다.

현재까지는 각종 여론 조사상 트럼프 대통령과 민주당 유력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본선에서 맞붙는 양자 대결구도가 유력하게 점쳐진다.

트럼프 대통령과 바이든 전 부통령은 벌써 상대에 대한 원색적 공격을 주고받는 등 ‘트럼프 대 바이든’의 대결 구도가 조기에 과열되는 조짐도 보인다.

이번 대선 결과는 미국의 운명은 물론세계 질서에도 작지 않은 파장을 드리울 전망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우선주의’를 내세워 동맹과 세계를 불안에 빠뜨린 만큼 대선 결과에 따라 트럼프식 외교·안보·통상 정책이 계속될지, 아니면 멈출지도 결정될 것으로 관측된다.

지난 대선 당시 기성정치에 대한 분노와 변화에 대한 갈망으로 대변되는 ‘트럼피즘’의 분출은 ‘아웃사이더 이단아’인 트럼프 대통령의 당선이라는 파란을 연출하기도 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