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한화테크윈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한화테크윈이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의 자회사인 하이실리콘으로부터 조달받는 시스템반도체 물량을 점진적으로 줄이기로 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집중된다.

1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한화테크윈은 자사 IP카메라에 탑재되는 시스템반도체의 일부를 화웨이의 반도체 자회사인 ‘하이실리콘’으로부터 조달받고 있는데, 이 비중을 점차 줄이기로 최근 결정했다.

IP카메라는 유·무선 인터넷과 연결돼 영상을 실시간으로 보내거나 원격으로 모니터할 수 있는 CCTV 카메라를 의미한다. 한화테크윈의 IP 카메라에서 하이실리콘 제품이 차지하는 비중은 25% 수준이다.

한화테크윈의 이번 결정을 두고 업계에서는 최근 미중 무역분쟁과 이에 따른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화웨이 압박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고 있다.

한화테크윈은 한화그룹의 방산계열사인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자회사로 영상보안장비, 정밀 광학기기 등을 주로 생산한다. 현재 국내 IP 카메라 시장점유율 1위다.

한화테크윈의 IP카메라 사업은 내수보다 수출 비중이 크고, 중국보다 미국 시장 비중이 훨씬 큰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점을 종합적으로 고려했을 때 화웨이 자회사 물량을 줄이는 것이 사업 안정성 측면에서도 훨씬 유리하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한화테크윈은 하이실리콘 제품을 줄이는 대신 자체 생산하는 시스템반도체 물량을 확대하거나 대체 수입선을 확보할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