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한중일 거론 호르무즈 해협 항행 보장 反이란전선 구축 시사

(사진=AP/연합)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최근 오만 해상에서 발생한 유조선 2척 피격 사건과 관련해 이란 소행이라는 추가적인 증거가 있다며 군사적 공격 등 모든 옵션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16일(현지시간) 미 CBS방송 '페이스 더 네이션'에 출연, "미국은 모든 선택지를 검토하고 있다"며 "우리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몇 차례에 걸쳐 (상황에 대해) 보고를 했으며, 추가 진행 상황을 계속 보고할 것이다. 우리는 우리의 미션인 억지력을 복원할 수 있는 일련의 조치들을 취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그는 '검토하는 옵션에 군사적 대응도 포함되는가'라는 질문에 "물론이다"라고 답했다.
  
이와 관련, CBS 방송은 "트럼프 행정부가 이란의 적대적인 행동에 맞서기 위해 군사적 공격을 포함한 모든 옵션을 검토하고 있다고 폼페이오 장관이 전했다"고 보도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행정부가 의회 승인 없이 이란을 공격할 법적 권한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우리는 언제나 미국의 국익을 방어할 권한을 갖는다"면서도 행정부는 오로지 합법적인 조치만을 취해 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그는 이란 배후설과 관련해 "우리는 단순히 주장하는 것이 아니다. 순전한 사실관계"라고 거듭 강조하며 국제사회와 공조를 촉구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해외 지도자들과 "어제 여러 통의 전화를 했으며 오늘도 더 많은 통화를 할 것"이라며 "전 세계가 뭉쳐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중국과 한국, 일본을 거론, "중국의 경우 80% 이상의 원유를 호르무즈 해협을 통해 수송하며 한국과 일본과 같은 나라들도 이들 자원에 엄청나게 의존한다"며 "우리는 우리의 역할을 할 준비가 돼 있다. 우리는 항행의 자유를 항상 지킨다. 우리는 그(호르무즈) 해협이 계속 열려있게 하는데 깊은 관심이 있는 국가들을 확대, 우리가 이 일을 해나가는데 도울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이 지역에 대한 원유 의존도가 높은 국가 등을 대상으로 호르무즈 해협의 자유로운 항행 보장을 위한 반(反) 이란전선 구축을 시도하려는 포석으로 보인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폭스뉴스 방송 '폭스뉴스 선데이' 인터뷰에서도 "우리는 전쟁을 원하지 않는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쟁을 피하기 위해 할 수 있는 일을 해 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미국은 이를 달성하기 위해 외교적이 됐든 그 외 다른 것이 됐든 필요한 모든 조치를 분명히 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란 배후설에 대해  "정보 당국은 많은 자료와 증거들을 갖고 있다. 세계는 이 가운데 많은 것들을 보게 될 것"이라고 추가 공개 가능성을 시사했다. 
    
아울러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이달 말 일본에서 열리는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만날 기회를 갖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에너지경제신문 송재석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