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여의도 증권가 전경

서울 여의도 증권가 전경. (사진=에너지경제신문DB)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국내 증권사가 2007년 이후 12년 만에 분기 기준 사상 최대 실적을 거뒀다.

17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국내 증권사 56곳의 1분기 당기순이익(잠정치)은 1조4602억원으로 전분기(5146억원) 대비 183.8% 급증했다.

이는 2007년 1분기(1조2907억원) 이후 분기별 당기순이익 기준 사상 최대 실적이다.

clip20190617081139

1분기 국내 증권사 수수료수익.(자료=금감원)



항목별로 보면 1분기 수수료수익은 2조2422억원으로 전분기에 비해 0.7% 늘었다. 수수료수익 가운데 기업금융(IB) 부문은 34.0%, 자산관리부문은 11.4%를 차지했다. 수탁수수료가 차지하는 비중은 39.7%로 2015년(57.9%)에 비해 점차 감소했다.

1분기 자기매매손익은 7288억원으로 전분기보다 41.2% 감소했다. 주가연계증권(ELS) 등 매도파생결합증권에 대한 평가손실이 늘면서 파생관련손실이 1조5925억원을 기록했기 때문이다.

다만 증시가 오르면서 주식관련이익은 2608억원으로 전분기보다 무려 239.8% 늘었고, 채권관련이익도 7.2% 증가했다.

1분기 기타자산손익은 1조4784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848.9% 급증했다. 이 중 펀드관련이익은 7015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195.2% 늘었다.

1분기말 전체 증권회사의 자산총액은 472조2000억원, 부채총액 415조3000억원으로 작년 말에 비해 각각 7.6%, 8.6% 증가했다.

RP매도를 통한 자금조달이 작년 말에 비해 4.4% 증가한데다 매도파생결합증권도 7.4% 늘면서 전분기 말 대비 부채비율은 증가했다.

초대형 투자은행(IB)이 발행한 발행어음은 7조7000억원으로 작년 말 대비 28.3% 늘었다.

이에 올해 1분기 말 증권사 자기자본은 56조9000억원으로 작년 말에 비해 0.5% 증가하는데 그쳤다.

1분기 자기자본이익률(ROE)은 2.6%로 전년 동기(2.7%) 대비 0.1%포인트 하락했다.

금감원 측은 "1분기 증권사의 위탁매매 수수료수익은 주식거래대금 감소 추세로 전분기 수준에 그쳤지만 IB, 자산관리부문 등의 비중이 늘면서 수익이 다각화됐다"며 "금리 하락 추세 및 주가지수 상승에 따라 채권·주식 등 보유자산에 대한 운용수익이 개선돼 당기순이익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 금리, 주식시장 등대내외 잠재리스크 요인이 수익성 및 건전성에 미치는 영향을 모니터링하고, 부동산 경기 악화에 대비해 PF대출, 채무보증 등 부동산 금융 현황도 상시점검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1분기 선물회사 5곳의 당기순이익은 70억원으로 전분기에 비해 17.4% 증가했다. 자기자본이익률(ROE)은 1.9%로 전년 동기(1.7%) 대비 0.2%포인트 늘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