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농협금융

자료=농협금융

[에너지경제신문=이유민 기자] 정부가 핀테크 혁신 차원에서 실행한 ‘금융규제 샌드박스’ 대상 상품들이 내주부터 속속 출시될 전망이다. 혁신 상품 출신으로 인한 금융 소비자들의 편의성이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

17일 금융당국과 금융권에 따르면 오는 24일 마이뱅크를 시작으로 핀셋, 핀다, 토스(비바리퍼블리카) 등 핀테크 업체가 이달 안에 대출상품 비교 플랫폼 서비스를 잇따라 출시한다. 먼저, 마이뱅크는 비식별처리된 금융소비자의 신용정보로 다수 금융회사의 대출조건을 비교할 수 있도록 해준다. 금융소비자의 개인정보를 노출하지 않지만, 금리나 한도 등 대출상품 정보는 정확하게 비교할 수 있다는 것이 강점이다.

핀셋은 ‘빅데이터를 활용한 모바일 대출 다이어트’라는 문구를 활용하고 있다. 고객이 자신의 신용·소득 정보를 입력하면, 여러 금융사가 제시하는 대출금리·한도를 비교해보고 원하는 상품을 신청할 수 있다. 핀셋의 서비스는 대출뿐 아니라 자산을 관리하고 컨설팅하는 서비스까지 담고 있다. 여러 금융사에 분포한 소비자의 자산·부채를 한 데 모아 보여주고 신용등급을 조회·관리하는 것도 가능하다.

핀다 역시 데이터 기반의 대출비교 플랫폼을 출시한다. 원하는 대출조건을 선택해 바로 신청하는 구조로, 본인의 대출 현황과 상환 일정을 관리해주는 기능을 담고 있다. 비바리퍼블리카는 ‘토스’ 앱 상에서 여러 금융사의 대출상품을 비교할 수 있는 기능을 이달 안에 추가한다는 계획이다.

대출상품 비교 플랫폼 서비스는 여러 금융사의 대출상품을 검색·비교한 후 대출 신청까지 한 번에 할 수 있는 서비스로 금융당국이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한 바 있다. 당국의 ‘금융규제 샌드박스’는 새로운 금융서비스를 기존 규제에 구애되지 않는 가운데 최장 4년간 시범 운영해보는 제도로 올해 4월 발효된 ‘금융혁신지원특별법’에 따라 도입됐다.

이들 4개사의 대출상품 비교 플랫폼의 서비스 세부 내용은 다르지만, 하나의 앱에서 여러 금융회사의 대출 상품을 비교·가입할 수 있다는 큰 틀은 공통으로 적용된다. 금리나 한도 등 다양한 측면에서 사용자에게 유리한 최적의 대출상품을 비교할 수 있다.

이 같은 상품 비교 서비스는 대출모집인은 1개의 금융회사와만 대출모집 위탁 계약을 체결할 수 있다는 ‘대출모집인 제도 모범규준’에 의해 출시되지 못했다. 해당 모범규준은 금융사의 관리와 감독 책임 강화를 통해 대출모집인의 불건전 영업행위를 차단하겠다는 목적이었지만, 대출 시장의 경쟁을 가로막는다는 단점도 존재했다. 당국은 상품 비교 서비스의 혁신금융서비스 지정으로 금융사 간 경쟁이 치열해져 대출금리 인하의 효과도 생길 수 있다고 내다봤다.

필요할 때마다 보험을 켜고 끄는 방식의 ‘온오프(On-Off) 해외여행보험’ 역시 출시됐다. 해당 서비스는 해외여행을 갈 때 마다 보험에 가입하는 것이 아니라, 보험을 한 번 가입하면 필요할 때 필요한 기간만큼만 보험을 활성화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앞서 이달 12일 NH농협손해보험이 ‘On-Off 해외여행보험’을 출시했으며, 핀테크 기업인 레이니스트보험서비스도 이달 중 유사한 상품을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