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정희순 기자] 넷마블문화재단이 국립특수교육원 및 한국콘텐츠진흥원과 함께 주최하고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하는 ‘2019전국 장애학생 e페스티벌’의 지역 예선을 시작했다고 17일 밝혔다.

‘2019 전국 장애학생 e페스티벌’ 지역 예선은 장애학생 개인전, 장애학생과 비장애학생 통합, 부모동반, 사제동반 등의 형태로 오는 7월 19일까지 진행된다.

총 17개 시·도시에서 펼쳐지는 예선대회는 로봇코딩을 포함한 총 16종목의 정보경진대회와, ‘마구마구(PC)’ 및 ‘모두의마블(모바일)’, ‘펜타스톰(모바일)’ 등 총 11개 e스포츠 종목으로 실시된다.

지난 10일~11일에는 경남특수교육원에서 경남지역 예선이 펼쳐졌다. 앞서 넷마블문화재단은 장애학생들이 건전한 게임문화를 체험할 수 있도록 경남특수교육원에 ‘게임문화체험관’을 만들어 기증한 바 있다.

경남지역 예선에서 ‘모두의마블’로 본선에 진출한 범어초등학교 5학년 박수인 학생은 "현장체험으로 친구들과 함께 ‘게임문화체험관’에서 ‘모두의마블’을 즐겨본 것이 계기가 됐다"라며 "열심히 준비해서 전국 본선대회에 가서도 꼭 이기고 돌아오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한편 올해로 넷마블 주최 11주년을 맞이한 ’전국 장애학생 e페스티벌‘은 게임의 우수한 기능성을 활용해 장애학생의 자존감 및 성취감을 고양하는 것은 물론 정보화 능력향상과 건전한 여가문화 확립을 위해 마련됐다. ‘2019 전국 장애학생 e페스티벌’은 오는 9월 3일~4일 양일간 서울 더케이 호텔에서 개최된다.

2019 전국장애학생 e페스티벌_경남지역예선 현장사진1

(사진제공=넷마블문화재단)


2019 전국장애학생 e페스티벌_경남지역예선 현장사진2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