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미중 합의문 협상 자리 아냐...합의 불발시 추가관세 부과 예정"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왼쪽),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미국이 이달 말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만난다 해도 무역분쟁을 해결할 수 있는 전격적인 타결까지는 이르기 어렵다고 시사했다. 

두 정상이 낼 수 있는 최고의 성과는 앞으로 협상을 재개하는데 합의하는 수준이라고 강조했다.

윌버 로스 미 상무장관은 17일(현지시간) 경제매체 C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G20 무대'의 미·중 무역협상 전망과 관련, "앞으로의 방향에 대해서는 합의가 있을지도 모르겠다"며 "G20은 2500쪽짜리 합의문을 협상하는 자리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로스 장관은 "결국에는 중국과 무역합의가 이뤄질 것"이라며 "합의가 이뤄지지 않더라도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기존에 발표한 관세를 계속 부과하고, 일시적으로 보류했던 추가 관세도 기꺼이 부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로스 장관은 전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과의 전화통화에서도 "양국 정상급에서 무역 합의를 이행하는 구체적인 방안에 대해 논의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G20 정상회의에서 나올 수 있는 최상의 성과는, 무역협상을 적극적으로 재개하자는 합의 정도일 것"이라며 "구체적이고 기술적인 협상을 언제 재개할지와 관련한 새로운 논의의 기본규정과 모종의 일정이 나올 수도 있다"고 부연했다.

로스 장관의 이같은 발언은 G20 정상회의에서 두 정상이 무역담판을 통해 기나긴 무역분쟁에 '종지부'를 찍을 가능성은 낮다는 메시지로 풀이된다. 

실제 트럼프 대통령은 언제든지 중국을 대상으로 관세를 부과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방송된 ABC방송 인터뷰에서 '중국에 관세를 반드시 부과해야만 하겠느냐'는 진행자의 물음에 "나는 그렇게 하는 것을 꺼리지 않는다"고 답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관세의 위력 또한 이해하고 그 때문에 (관세전쟁으로 현재 타격을 받는) 미국 농민들도 결국에는 큰 수혜자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미국은 현재 2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25% 관세를 부과하고 있으며, 3000억 달러에 달하는 나머지 중국 제품 전체에 추가로 25% 관세를 물리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송재석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