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셀트리온, 中시장 본격 공략…상반기 중국 합작법인 설립

[에너지경제신문=김민지 기자] 국내 바이오 업계가 미국에 이어 세계 2위 규모의 의약품 시장인 중국 시장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중국이 각종 의약품과 의료 규제에 대한 개혁을 단행한 데다 소득 수준이 높아지면서 고부가 의약품에 대한 수요가 크게 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중국 정부는 빠른 임상 진행과 허가를 위해 의약품 평가·승인제도를 지난 2016년 중반부터 대대적으로 개혁해왔다. 지난 2017년에는 ‘13차 5개년 바이오산업발전규획’을 발표하고, 오는 2020년까지 바이오의약품의 비중과 바이오시밀러를 확대시키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른 조치로 국제의약품규제조화위원회(ICH) 가입을 통해 의약품 허가 및 규제 기준을 글로벌 스탠다드 수준으로 높이고 임상시험 프로세스를 간소화했다.

중국 바이오의약품 시장은 향후 10년 간 연평균 16%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며 바이오시밀러 시장은 71%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1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셀트리온은 올해 세계 2위 규모 제약시장인 중국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은 올해 초 중국에서의 바이오와 케미컬의약품 사업을 본격화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서 회장은 "중국 합작법인 설립을 위한 협상이 활발히 진행 중이며 이르면 올해 합작법인 설립이 마무리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면서 "고가 바이오의약품을 사용하지 못했던 중국 환자들이 합리적인 가격에 바이오시밀러 제품을 이용할 수 있도록 약가 등을 통한 환자 접근성 제고에 노력할 계획이다"라고 제시했다.

셀트리온은 올해 셀트리온과 셀트리온헬스케어가 60%를, 중국 현지 기업이 40%를 출자해서 중국 합작법인을 설립할 계획이다. 합작법인을 통해 자사 바이오시밀러의 중국 내 임상·허가 등 개발을 진행하고, 중국 내 제품 판매까지 추진한다.

셀트리온은 이에 앞서 2017년 5월 중국식품약품감독관리국(CFDA)으로부터 램시마 임상시험을 승인받아 임상을 진행 중이다. 이는 중국에서 해외 기업 바이오시밀러가 임상 승인을 획득한 첫 사례다.  


삼성바이오에피스도 중국 바이오의약품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올해 초 중국의 바이오제약사 회사 ‘3S바이오’와 바이오시밀러 제품 판권 계약에 관한 파트너십을 맺었다. 이로써 삼성바이오에피스는 미국, 유럽, 한국 시장 등에 이어 세계 2위 의약품 시장인 중국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하게 됐다.

지난 1993년 설립된 ‘3S바이오’는 2015년 홍콩증권거래소에 상장된 종합 바이오제약 회사다. 현재 30개 이상의 파이프라인을 개발하고 있고 중국과 이탈리아에 항체의약품, 재조합 단백질 등의 제조 시설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 파트너십은 삼성바이오에피스가 보유하고 있는 SB8(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 등 일부 파이프라인의 판권을 3S바이오에 위임하는 형태다.

삼성바이오에피스의 개발 노하우와 제품 신뢰도가 성장 잠재력이 높은 중국 시장에서도 인정받는 계기가 된 셈이다.

파트너십 계약에 따라 삼성바이오에피스는 3S바이오와 중국 내 임상, 허가, 상업화에 대해 협업하며 판권 위임에 대한 선수금과 로열티 등을 3S바이오로부터 지급 받게 된다.

고한승 삼성바이오에피스 사장은 "중국 임상, 인허가, 상업화 등에서 탁월한 역량을 보유한 3S바이오와의 협업을 통해 중국 바이오의약품 시장에 안정적으로 진입해 사업을 지속 확대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