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SK하이닉스가 자체 ‘공유 인프라’ 사업을 통해 거둔 수익금 전액을 협력사 임직원 자녀를 위한 학자금으로 전달했다고 18일 밝혔다.

SK하이닉스에 따르면 학자금은 반도체 아카데미 교육 프로그램, 분석 측정 장비 등 보유 인프라를 협력사에서 저비용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공유 인프라 사업으로 마련됐다. 지난해 9월부터 현재까지 이 사업으로 얻은 수익금은 모두 3억여 원으로 SK하이닉스는 올 상반기에 42개 협력사 임직원 자녀 75명에게 장학금으로 1억 3900만 원을 전달하고 나머지는 오는 하반기에 지급한다는 방침이다.

학자금 지원 대상은 협력사 임직원 자녀 가운데 이공계 대학원·대학생과 고등학생이다. 신승국 SK하이닉스 지속경영 담당 전무는 "반도체 생태계를 강화해 사회적 가치를 높이고자 공유 인프라 수익금 환원 제도를 기획했다"며 "협력사는 가족이라는 마음으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SK하이닉스는 ‘2019 상반기 ’세뮤니티‘ 워크샵’을 개최했다. 세뮤니티는 ‘반도체’와 ‘커뮤니티’의 합성어로 반도체 인재 육성 방안 모색을 위해 SK하이닉스와 65개 협력사의 인사·교육 담당자들이 만든 모임이다. SK하이닉스는 이 워크샵을 정기 협의체로 발전시켜 향후 1조 2200억 원을 투자할 예정인 ‘반도체 상생 클러스터’의 공유 인프라 프로그램 아이디어를 수렴해나간다는 계획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