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다운로드 (9)

(사진=이마트)



[에너지경제신문 서예온 기자] 이마트 간편가정식(HMR) 브랜드 ‘피코크’ 상품 8종이 누적 판매량 100만 개를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트는 2013년 피코크 출시 이후 약 6년 간의 매출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이같은 결과가 나타났다고 18일 밝혔다.

피코크 상품 가운데 누계 판매 수량 1위를 차지한 상품은 271만 여 개의 판매고를 올린 ‘피코크 한우곰탕(500g)’이다. 피코크 누계 매출 상위권에는 ‘피코크 차돌박이된장찌개(500g)’, ‘피코크 소고기미역국(500g)’ 등 일상 생활에서 곁들여 먹기 편리한 국·탕·찌개류가 주로 포진했다.

기호식과 보양식 상품도 누적 판매량 100만 개를 돌파했다. 피코크 간판 히트상품 ‘피코크 초마짬뽕(1240g)’은 누계 매출 수량 5위를 기록 중이다. ‘피코크 녹두삼계탕(900g)’의 경우 보양식 카테고리에 속해 시즌성을 탄다는 한계에도 불구하고 122만여 개가 팔려나가 누계 매출 순위 6위에 올랐다. 피코크 녹두삼계탕은 연간 매출액의 절반 이상이 6월부터 8월까지 세 달 사이에 발생하지만 전체 수요가 증가하며 지난해 기준 전년 대비 7.3%의 매출신장률을 기록했다.

오승훈 이마트 피코크 개발팀장은 "간편가정식 시장이 연 3조 원 규모로 성장한 가운데, 간편가정식 제품들 중에서도 누적판매량 100만 개를 넘어선 ‘밀리언셀러’들이 본격적으로 등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상품군에 걸쳐 피코크표 밀리언셀러 상품을 탄생시킬 수 있도록 레시피 연구 및 상품개발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