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Trump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오세영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마리오 드라기 유럽중앙은행(ECB) 총재의 추가적인 경기부양책 도입 가능성에 대해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각) 트위터에서 "드라기 총재는 추가적인 경기부양책이 더 나올 수 있다고 발표했는데, 이는 달러화 대비 유로화(의 가치)를 즉각적으로 떨어뜨려 불공평하게도 미국과의 경쟁을 더 쉽게 하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들(유럽)은 중국, 다른 나라들과 마찬가지로 수년간 교묘하게 이런 식으로 해왔다(get away with this)"고 비판했다.

앞서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드라기 총재는 이날 포르투갈 신트라에서 ECB가 개최한 중앙은행 포럼에서 "(향후 경기) 전망이 개선되지 않고 물가 상승률이 높아지지 않으면 추가적인 경기 부양책(Stimulus)이 필요해질 것"이라고 언급했다.

최근 미중 무역전쟁 격화와 전 세계적인 수요 부진, 보호무역 확산, 중국의 경기 불안 등으로 향후 글로벌 경기 전망이 악화되는 분위기다. 이에 따라 신흥시장을 중심으로 기준금리 인하 등의 경기부양책을 채택하는 중앙은행도 늘고 있다.

한편 미국 연방준비제도(Fed)는 18∼19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열어 기준금리를 결정할 예정이다. 일본은행도 19∼20일 통화정책 회의를 개최할 일정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