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감스트 인방갤 (사진: 아프리카TV 캡쳐)


[에너지경제 온에어 정혜주 기자] 유명BJ 감스트와 인방갤(인터넷방송갤러리)이 주목받고 있다. 

감스트는 19일 아프리카TV '나락즈' 멤버 외질혜, 남순과 24시간 생방송을 진행하며 이목을 끌었다. 

이들 세명은 인터넷방송계 유명BJ로 통하는 바, 4만 명에 이르는 시청자들의 흥미를 끌며 실시간영상 상위권을 차지했다. 

다양한 콘텐츠를 진행하던 세 사람. 하지만 감스트가 남순과 함께 어떠한 질문에도 "당연하지"라고 답하는 게임을 시작한 게 문제가 됐다. 

외질혜가 돌연 둘에게 "여성 비제이 방송을 보며 개인적인 성생활을 했냐"는 식의 질문을 던졌다. 이에 남순은 먼저 "당연하지"라고 답한 후, 감스트에게 똑같이 질문한 것. 

"당연하지. 세 번이다"라고 답한 감스트. 이는 적잖은 파장을 야기했다. 인방갤에는 초단위로 감스트 그리고 '나락즈' 비제이들과 관련된 글이 게재되기 시작했다.

인방갤을 확인한 감스트는 심각성을 감지한 듯 불안해하는 모습을 보이더니 "멘탈이 터졌다. 시청자분들께 죄송하다"며 자리를 잠시 떠난 것.

이에 팬들은 "핸드폰 꺼라. 뺏어라"라는 등 걱정을 쏟고 있으면서도 애초에 질문 자체가 성상품화, 성희롱적이었다며 갑론을박을 펼치고 있다.  

한편 외질혜는 "생각없는 질문으로 피해를 드려 죄송하다. 언급된 여비제이들의 연락처를 받아놨다. 사과를 드릴 예정이다"고 해명, 감스트 역시 사죄를 전한 상황이다. 

star@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