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하연수 인스타그램 댓글 파문

하연수 인스타그램 댓글 파문 (사진: 하연수 SNS)



[에너지경제 온에어 이지희 기자] 배우 하연수가 누리꾼들에게 보인 솔직한 댓글 답변을 향해 세간의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18일 하연수는 자신의 소셜네트워크계정을 통해 최근 작업 중인 미술 작품을 업로드했으나 이에 대한 한 누리꾼의 질문에 다소 예민한 반응을 보였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이날 하연수는 자신이 작업한 족자 사진을 업로드했고 이에 한 누리꾼이 원작자에 대해 묻자 그녀는 "몇 백 번 받은 질문…좀 알아줘라"라는 답변을 남기며 이목을 모았다.

이후 일각에선 하연수의 해당 답변이 댓글을 작성한 누리꾼에게 다소 무례했다는 의견이 쏟아지며 물의를 빚게 됐다.

특히 하연수는 이미 여러 차례 SNS 댓글 답변으로 대중들과 설전을 벌여왔던 바, 이날 불거진 논란 역시 다양한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이와 관련해 하연수는 올해 초 매체 '헤럴드POP'과의 인터뷰에서 해당 논란을 직접 언급, "오해로 인한 사건이 많았지만 스스로 부끄럽지 않고 솔직하고 싶었다. 불편해하시는 분들도 계실 수 있지만 이게 나 다운 거라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녀는 "욕먹으면 상처도 받는다. '자살하라'라는 메시지까지 보냈다. 내 고통은 어쩔 수 없다 해도 부모님과 친구들도 보는 건 괴롭더라"라고 덧붙이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러나 이날 재차 하연수의 답변 논란이 불거지자 현재 그녀는 소셜네트워크 활동을 잠시 중단하는 결정을 내렸다.

star@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