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미래에너지 기술개발 최고 권위 연구소와 협력 강화키로

22

한국가스안전공사와 미국 샌디아국립연구소 관계자들이 기술협력 강화를 위한 논의를 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김연숙 기자] 한국가스안전공사(사장 김형근)는 18일 미국 리버모어 소재 샌디아국립연구소를 방문, 수소 안전성 확보를 위한 공동연구 기술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샌디아국립연구소는 뉴멕시코주 엘버커키에 본사를 둔 미국에너지부 산하 국책연구소로 최근 수소를 포함한 각종 미래에너지 기술개발의 최고 권위의 연구소로 알려져 있다.

최근 강릉 수소탱크 폭발사고와 노르웨이 샌드비카의 수소충전소 폭발사고 등이 잇따라 발생하면서 수소 안전성에 대한 국내외 관심과 우려가 최고조에 달한 상태이다.

이에 양 기관 전문가들은 최근 발생한 수소 화재폭발 사고사례 분석하고 관련 정보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정확한 사고원인을 파악하는데 3~4개월 이상의 시간이 필요한 만큼 조사 초기단계부터 사고 발생 시까지 과학적 이론 및 모델구성, 실증데이터 확보, 정보교환이 원활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합의했다.

가스안전공사 김형근 사장은 "수소 안전성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높은 만큼, 수소 전주기 단계별 안전성 확보를 위한 기술개발이 시급하다"며, "긴밀한 국제협력과 공동연구 추진을 통해 수소경제체제가 안전하게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달 가스안전공사는 산업부, 미국에너지부와 함께 한-미 에너지정책회담에 참가, 수소 충전소 안전 및 에너지 저장장치 분야의 기술 파트너십을 구축한 바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