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수소

지난 2일 서울 팔래스호텔에서 열린 ‘수소경제 국제표준화 로드맵 간담회’에서 이승우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장(왼쪽)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권세진 기자] 수소 기술개발을 선도해 온 선진국의 기술표준 동향을 한 자리에서 파악하고, 우리나라 주도로 국제표준화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기 위한 국제포럼이 열렸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원장이승우)은 19일 수소분야 기술표준 해외 선도국 전문가와 국내 산학연 전문가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1회 수소경제 국제 표준포럼’을 개최했다. 국표원 관계자는 "지난 4월 수립한 ‘수소경제 표준화 전략 로드맵’의 목표로 제시된 2030년까지 수소분야 국제표준 15건 이상을 선점하기 위한 국제협력 강화 방안의 일환으로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행사에는 수소분야 국제표준화기구인 국제표준화기구(ISO)와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의 표준화 주도국인 미국, 일본, 독일, 캐나다, 프랑스 5개국 전문가가 참석해 각국 수소 표준정책과 표준개발 동향, 국제협력 방안에 대해 발표하고, 수소경제시대 국제표준의 역할과 앞으로 표준화 전망에 대해 토론했다.

켈빈 헥트 미국 연료전지기술위원회 의장은 성능과 안전, 호환성 등 수소기술 분야별 표준 개발을 위한 미국 기계학회(ASME), 방화협회(NFPA), 가스협회(CSA), 자동차공학회(SAE) 등 역할분담과 협력체계를 설명하고, 이를 통해 개발한 표준을 소개했다. 토마스 말코 유럽위원회(EC) 기술책임자는 유럽 수소 안전 관련 표준화 활동, 수전해와 수소·천연가스 혼합 적용에 대한 표준개발 사례, 수소충전소 관련 표준연구 사례 등을 발표했다. 후미오 우에노 전 국제연료전지기술위원회 의장은 일본의 수소정책과 연료전지 기술 국제표준화 사례를 소개했다. 팀 칼슨 국제연료전지파트너십(IPHE) 상임이사는 글로벌 협력을 통해 이뤄지고 있는 수소연료전지 기술규정과 표준 개발 동향에 대해 설명했다. 에르윈 펜포니스 프랑스 에어리퀴드사 최고운영책임자는 수소차·충전소 등 글로벌 수소 모빌리티 산업의 전개 현황과 관련 기술규정, 표준화 동향 등을 발표했다.

발표 후 이어진 패널토론에서 전문가들은 수소 충전소와 저장탱크 등의 안전성 확보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앞으로 국제표준화 논의 과정에서 보다 심도 있게 검증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하고, 각국 기술표준 전문가들의 참여와 협력을 강조했다. 이홍기 국내 수소경제 표준포럼 위원장은 IEC에 신규과제로 ‘건설기계용 연료전지 파워시스템’을 제안했다고 말했고, 국제표준의 첫 단계인 신규 작업과제로 채택될 수 있도록 해외 참가자들과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승우 국가기술표준원장은 "수소경제의 퍼스트 무버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국제표준 선점이 중요하고, 이를 위해 미국, EU, 일본 등 주요 선도국 및 각국 전문가들과의 협력이 필수적"이라며 "이번 국제 표준포럼을 계기로 미국·유럽·일본과의 수소 표준분야 국제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해 성능과 안전성 분야의 국제표준 제정에 주도적으로 참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 원장은 "수소에너지 이용시 안전성 확보가 중요한 만큼 충전소, 연료전지 등 활용분야에서 국제협력을 통해 안전성에 중점을 둬 국제표준 개발에 노력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