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1
위성백 예금보험공사 사장(왼쪽에서 세 번째)과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왼쪽에서 네 번째)을 비롯한 행사 참가자들이 19일 ‘황학동 아크로타워 공익활용 상가’ 오픈행사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예금보험공사)
[에너지경제신문=허재영 기자] 예금보험공사는 19일 서울 중구청과 공동으로 ‘황학동 아크로타워 공익활용 상가’ 오픈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예보는 서울 중구 황학동 소재 빈 상가 4개호를 청년예술가 창업 오피스와 마을주민 커뮤너티 공간으로 제공했다. 동 상가 4개호는 황학동 아크로타워 1층 후면에 위치해 있다.

지난 2011년부터 2015년까지 30개 저축은행 파산에 따라 예보가 파산저축은행의 부실대출 담보부동산을 관리 및 매각하게 됐다. 이 과정에서 비교적 입지가 좋고 권리관계가 깨끗한 부동산은 대부분 매각됐고 현재까지 매각되지 않은 부동산은 인기지역이 아니거나 권리관계가 복잡한 부동산이 대부분이다.

담보부동산 중 하나인 황학동 아크로타워 상가도 예보가 매각을 위해 4차례 공매를 실시한 결과 대로변에 접하는 전면상가는 모두 매각됐고 후면상가는 여전히 매각되지 않고 공실로 남아 있었다.

이에 예보는 매각이 이루어지지 않은 동 후면상가 일부를 우선 공익목적에 활용하기로 하고, 서울 중구청과 공동으로 활용자를 찾아 나섰다. 예보는 장소를 제공하고 중구청은 활용자를 선정했는데, 예보가 직접 활용자를 선정하지 않고 중구청에 의뢰한 것은 해당 지역사정을 가장 잘 아는 지자체가 최적의 활용자를 선정할 수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지난 5월 중구청은 활용 희망자로부터 신청을 접수받아 심사를 통해 활용자를 선정했다. 총 4개호 중 2개호는 청년예술가 창업공간으로, 나머지 2개호는 지역주민 배움터와 지역 협동조합 등의 공유오피스로 활용하기로 했다. 선정된 청년예술가 등은 청소와 실내단장을 마친 뒤 이달 초부터 입주하기 시작했다.

이날 오픈 행사에 참가한 예보 위성백 사장과 서양호 중구청장은 공익활용 상가 4개 호실을 같이 둘러 보면서 청년과 지역주민들을 격려했다.

위성백 예금보험공사 사장은 "작으나마 예보가 제공한 공간이 청년들이 꿈을 키우고, 지역주민들이 소통할 수 있는 장소가 됐으면 좋겠다"며 "예보는 빈 상가 공익활용을 일회성이 아닌 지속사업으로 계속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