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주택금융공사

이정환 한국주택금융공사(HF) 사장(왼쪽)과 정영석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한국주택금융공사지부 위원장이 17일 경남 남해에서 열린 노사역량강화워크숍에서 ‘산업안전 확립’과 ‘선택적 근로시간제 확대 운영’에 합의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주택금융공사)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한국주택금융공사(HF)는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주택금융공사지부와 ‘선택적 근로시간제 확대 운영’과 ‘산업안전 확립을 위한 실천의지 선언문’을 지난 17일 합의했다고 19일 밝혔다.  

노사는 선택적 근로시간제 확대를 통해 정산기간을 근로기준법에서 허용하는 최대기간인 1개월로 연장했다. 정산기간은 평균근로시간 주 40시간을 산정하는 단위기간을 말한다. 직원들은 자기 상황에 맞게 근무시간을 선택할 수 있어 근무 만족도가 높아지고 야근 수요가 줄 것으로 기대된다.

또 노사는 산업안전보건법 등 제반 법령을 준수하고 산업재해 예방을 위한 구체적인 로드맵을 구축하는 등 산업재해 예방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이정환 주택금융공사 사장은 "선택적 근로시간제 확대를 통해 직원이 워라밸(Work & Life Balance)을 실현해 업무 만족도가 향상되고 동시에 근무환경 개선을 통한 산업재해 발생을 예방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감정노동 스트레스 줄이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