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9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한 축구대표팀 선수단과 만찬을 하기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한국 축구대표팀을 청와대로 초청해 만찬을 하며 "국민 모두에게 행복을 나눠줬다"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누구보다 자랑스러운 선수들, 정정용 감독을 비롯한 코치와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들 정말 반갑다"며 "고마움을 표하고 싶어 자리를 마련했는데, 푹 쉬어야 하는 시기에 힘들게 하는 것 아닌가 걱정된다. 대표팀이 해산하면 이런 자리를 만들기 어렵다고 해 오늘 자리를 마련한 것이니 양해해 달라"고 말했다. 

그는 또 "스웨덴 방문 마지막 날 결승전이었다. 공식환영 행사 때문에 전반전은 숙소에서, 후반전은 공항으로 가는 차에서 휴대폰 앱으로 봤다"며 "결승전 결과는 안타까웠지만, 여러분은 축구를 사랑하는 국민에게 정말 큰 자랑스러움과 행복을 선사했다"고 감사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준우승이라는 성적은 우리나라뿐 아니라 아시아 축구의 경사"라며 "여러분은 한국과 아시아 축구의 가능성을 보여줬다. 엄청난 일을 해낸 우리 대표팀에게 축하의 큰 박수를 드린다"고 격려했다. 이어 "무엇보다 우리 한 번 경기를 즐겨보자, 또 한판 멋있게 놀아보자 이런 자세가 참 좋았다"며 "우리도 기술 축구를 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준 것도 너무 좋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제 2020년 도쿄 올림픽, 2022년 카타르 월드컵이 여러분을 기다리고 있다. 잘 할 자신이 있나"고 물은 후 "더 높은 목표를 향해 더 신나게, 마음껏 즐기기 위해 더 힘차게 전진할 것을 기대한다. 나와 국민은 언제나 여러분 편에서 응원하고 함께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6일 U-20 월드컵 대표팀의 결승전이 끝난 후 SNS에 "멋지게 놀고 나온 우리 선수들이 자랑스럽다"고 글을 올리며 선수단을 격려한 바 있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