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롯데백화점, 올해 1~5월 해당 상품군 매출 10% 이상 늘어

-

롯데백화점 소공동 본점 5층 남성 컨템포러리 매장. (사진=롯데쇼핑)



[에너지경제신문 서예온 기자] 최근 패션에 관심을 가지는 2030세대 남성이 늘어나면서 백화점 럭셔리 캐주얼 브랜드 매출이 증가하고 있다.

20일 롯데백화점에 따르면 남성 럭셔리 캐주얼 상품군의 매출 신장률은 2016년 3.8%에서 2017년 5.1 % 2018년 7.9%으로 매년 지속적으로 신장하고 있다. 이러한 추세는 올해에도 이어져 지난 5월까지 매출 신장률이 전년 동기 대비 약 10.3% 신장했다.

여기에 예년보다 빠르게 찾아온 무더위에 지난 5월 31일부터 6월 9일까지 여름철인기 소재인 ‘린넨’을 중심으로 진행한 ‘린넨 페스티벌’에서도 남성 럭셔리 캐주얼 상품군은 17.3% 신장하며 전체 행사 매출을 견인하기도 했다.

이 같은 트렌드는 기존 ‘재킷-셔츠-바지’로 대변된 정장 기반의 스타일을 벗어나 ‘점퍼-티셔츠-조거팬츠’와 같이 실용적이면서 디자이너 감성을 가진 개성이 넘치는 독특한 스타일로 변화됐다. 색감 또한 무채색에서 ‘옐로우(노랑)’, ‘오렌지(주황)’ 등 계열로 확장됐다.

안대준 롯데백화점 패션부문장은 "최근 남성들의 패션에 대한 관심이 늘고 2030세대에 인기가 많은 연예인들이 럭셔리 캐주얼 브랜드를 착용하며 관련 상품군 매출이 호조를 보이고 있다"며 "이러한 트렌드에 맞춰 백화점에서도 2030대 남성에게 인기 있는 브랜드들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