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라엘_수제 팔찌 이미지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유기농 여성용품 브랜드 라엘은 ‘원데이 수제 팔찌 클래스’를 열고 클래스에 참여한 고객 수의 10배에 달하는 생리대를 미혼모 청소녀에게 기부한다고 20일 밝혔다.

‘원데이 수제 팔찌 클래스’는 팔찌를 통해 미혼모의 경제적 자립을 돕는 소셜 벤처 기업 크래프트링크와 함께 오는 22일 오전 11시부터 2시간 동안 펼쳐진다.

크래프트링크 전문 강사 두 명이 클래스를 이끌며, 참가자들은 전문 강사와 함께 나만의 팔찌를 직접 만들어 볼 수 있다. 클래스 종료 후에는 양육과 학업을 병행하기 어려운 미혼모 청소녀들의 자립을 돕는 기관인 ‘자오나 학교’를 통해 미혼모 청소녀들에게 라엘 생리대가 기부된다.

클래스 참여를 희망하는 고객은 21일까지 라엘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클래스 참여 정원은 10명으로, 참가비는 2만 원이다. 모든 참가자에게는 ‘라엘 생리대 5종 기프트박스’가 증정된다.

김지영 라엘 코리아 COO는 "모든 여성들이 생리 기간 중에도 편안하고 자유로운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돕고 싶다는 라엘의 비전을 실현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미혼모 청소녀들에게 생리대가 기부되는 공익 연계 활동을 기획하게 됐다"며 "이번 클래스를 통해 미혼모 청소녀의 건강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지길 바라며, 앞으로도 관련 문제에 라엘이 보탬이 될 수 있도록 고민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