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이주열 총재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0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 본관으로 출근하며 향후 통화정책에 대한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결과를 두고 "완화적이라고 볼 수 있다"며 "아무래도 연내 금리 인하 가능성이 좀 커졌다고 보는 게 시장 예상이다"고 20일 말했다.

이 총재는 이날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출근길 기자들과 만나 새벽 발표된 FOMC 결과에 대해 "17명의 FOMC 위원 중 8명이 연내 금리 인하가 필요하다는 견해를 밝혔다"며 "시장에선 거기에 주목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이같이 말했다.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당장 7월 금리를 내릴지를 두고는 "금리를 50bp(1bp=0.01%포인트) 내린다는 의견 등 점도표 결과는 예상하지 못했던 것"이라면서도 "다만 불확실성이 최근 갑작스레 높아진 만큼 조금 더 확인할 것 같다"고 말했다.

또 "제롬 파월 연준 의장도 질의응답에서 현재로선 기다리며 지켜보는 게 최선이라고 했다"며 " (금리 인하) 가능성을 시사했으나 상황을 많이 지켜보고 확인할 것이다"고 했다. 이어 "단기적으론 곧 있을 G20(주요 20개국) 정상회담, 미중 회담을 보고 미중 무역협상 향방을 가늠하고 지표를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고 부연했다.

FOMC 결과가 국내 기준금리 인하에 영향을 미칠지를 두고는 "연준 변화가 국제금융시장이나 경기에 미치는 영향이 크기 때문에 어느 나라든 연준 방향을 늘 고려해 결정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연준 결정을 기계적으로 따라하는 것은 아니다"고 했다.

연준은 이번 FOMC 정례회의에서 정책금리를 현 2.25∼2.50%에서 동결하면서도 "(경기) 확장을 유지하기 위해 적절히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