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오리온은 ‘태양의 맛 썬’이 재출시 1년여 만에 누적판매량 3000만봉을 돌파했다고 20일 밝혔다.(사진제공=오리온)


[에너지경제신문 이나경 기자] 오리온은 ‘태양의 맛 썬’이 재출시 1년여 만에 누적판매량 3000만봉을 돌파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지난 1년여 동안 1초에 1봉지씩 팔린 것이다.

태양의 맛 썬은 지난 2016년 공장 화재로 불가피하게 생산이 중단됐으나 소비자들의 요청으로 지난해 4월 재출시 됐다. 소비자들의 요청으로 재출시 됐다는 점이 젊은층의 소셜네트워크(SNS)에서 큰 화제를 모았다.

태양의 맛 썬은 통곡물의 고소한 맛에 매콤한 맛, 갈릭바게트맛 등이 어우러져 굴곡진 모양 사이로 깊게 배어든 상품이다. 국내산 쌀가루를 사용해 바삭한 식감을 높인 것도 특징이다.

오리온 관계자는 "스낵성수기인 여름을 맞아 맥주 안주 등 TPO(시간, 장소, 상황) 마케팅을 강화해 소비자 입맛을 적극 공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재 전국 37개 매드포갈릭 매장에서 생맥주 주문시 25g짜리 썬 갈릭바게트맛 스페셜기프트를 증정하는 이벤트가 진행 중이다. 인스타그램 해시태그 이벤트도 진행한다. #달콤바삭, #썬갈릭바게트, #매드포갈릭 해시태그를 걸고 인증샷을 올리면 10명을 추첨해 썬갈릭바게트맛 1박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