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대구 재건축·재개발 사업 본격 추진
부산 미분양 발생과 공급과잉 맞물려
대구 아파트, 실거래·분양가 부산 턱밑까지 바짝 추격

(자료=경제만랩)


[에너지경제신문 오세영 기자] 대구의 부동산 시장은 뜨는 반면 부산은 지고 있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대구에서 정비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되면서 부산의 아파트 가격을 따라잡는 모습이다.

KB부동산의 주택가격동향을 살펴보면 1년 사이에 부산과 대구의 아파트 가격 격차가 좁혀진 것을 알 수 있다. 지난해 1월 부산 아파트 3.3㎡당 평균 매매가격은 1169만원으로 대구 보다 91만원 높았다. 그러나 지난 달 두 지역의 아파트 가격은 불과 2만원 차이로 좁혀졌다.

지난해 1월 부산 아파트 3.3㎡당 평균 매매가격은 1169만원 수준인 데 비해 지난달에는 1124만원으로 1년 5개월만에 3.83%나 하락했다. 같은 기간 대구는 1078만원에서 1122만원으로 4.13%가 상승해 두 지역의 아파트 평균 매매가 격차가 크게 줄었다.

업계에서는 그동안 속도를 내지 못했던 재개발·재건축 사업이 본격적으로 시동을 걸면서 대구의 아파트 가격 상승한 것으로 보고있다.

부산의 경우 정비사업들이 추진되고 있지만 공급과잉에 대한 문제점이 지적되고 있다. 미분양 물량이 소화되지 않는 상태에서 공급물량이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부산 미분양 물량이 빠르게 늘어나고 있고 이달 비수도권 분양물량도 가장 많은 만큼 과잉공급으로 인한 부동산 시장 악화가 장기화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대구와 부산의 상반된 분위기는 국토교통부의 실거래가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부산 해운대구 우동에 위치하는 ‘반도보라빌아파트’ 전용면적 84㎡의 경우 지난해 3월 5억 2000만원에 실거래가 됐다. 반면 올해 5월에는 4억원에 거래가 이뤄지면서 1억 2000만원이나 하락했다.

대구 수성구 범어동에 위치하는 ‘태왕유성하이빌’ 전용면적 84㎡의 경우 지난해 3월 5억 6500만원에 거래가 이뤄졌다. 올해 5월에는 6억 7000만원에 거래돼 1억 상당 올랐다.

아파트 분양가에서도 대구가 부산을 앞지르는 추세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에 따르면 지난 4월 기준 대구의 새 아파트 3.3㎡당 분양가는 1324만원 수준인 것에 비해 부산의 경우 1295만원으로 나타났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