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AKR20190620122200065_01_i_P2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경영 정상화 작업이 절실한 한국지엠에 파업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한국지엠 노조는 지난 19∼20일 전체 조합원 8055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쟁의행위 찬반투표에서 74.9%가 찬성했다고 20일 밝혔다. 투표에는 6835명이 참여해 투표율 84.9%를 기록했다. 연구개발(R&D) 신설법인 GM테크니컬센터코리아 소속 조합원들은 참여하지 않았다.

투표권이 있는 조합원 수 대비 찬성률이 50%를 넘기면서 노조는 중앙노동위원회의 쟁의조정 결과에 따라 파업 등을 할 수 있는 쟁의권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앞서 한국지엠 노조는 지난 13일 노동쟁의조정신청을 했다. 중노위는 노사 간 조정을 시도한 뒤 조정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조정중지 또는 행정지도 결정을 내린다. 노조는 중노위의 결정이 나올 것으로 예상되는 오는 24일 쟁의대책위원회를 열고 향후 투쟁방식이나 수위 등을 결정할 방침이다.

지난달 30일 시작하기로 했던 임금협상 단체교섭이 사측의 불참 등으로 6차례나 무산돼 쟁의권 확보가 불가피하다는 게 노조 측 입장이다. 사측은 안전상 이유 등을 들어 교섭장을 교체해 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