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거래소, '레그테크 도입 필요성 및 구현에 대한 연구발표회' 개최


거래소2

한국거래소 시장감시위원회는 20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 대회의실에서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금융투자협회, 증권선물회사 준법감시인 등이 참석한 가운데 준법감시협의회가 수행한 ‘레그테크 도입 필요성 및 구현에 대한 연구발표회’를 열었다.이날 주제발표를 맡은 이시연 한국금융연구원 박사가 레그테크 활용 필요성 및 국내 현황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사진=나유라 기자)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금융투자업계가 공동으로 레그테크(Reg-Tech)를 구축하면 자금세탁방지는 물론 금융소비자 보호관련업무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 만큼 금융당국이 이를 적극 지원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거래소 시장감시위원회는 20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 대회의실에서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금융투자협회, 증권선물회사 준법감시인 등이 참석한 가운데 준법감시협의회가 수행한 ‘레그테크 도입 필요성 및 구현에 대한 연구발표회’를 열었다.

레그테크란 규제를 뜻하는 레귤레이션(Regulation)과 기술을 의미하는 테크놀로지(Technology)의 합성어로, IT 기술을 활용해 금융규제 관련 업무를 자동화하는 기술을 의미한다. 이를 활용하면 금융회사는 준법감시업무의 효율성을 높이고 규제 관련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금융당국은 규제, 감독의 휴욜성을 높일 수 있다.

섭테크는 금융감독(Supervision)과 기술(Technology)의 합성어로서 최신 기술을 활용해 금융감독 업무를 수행하는 기법이다. 즉 레그테크·섭테크는 효과적인 금융감독을 위한 핀테크 기술을 의미한다.

이날 주제발표를 맡은 이시연 한국금융연구원 박사는 "국내 금융회사들의 영업 및 규제환경은 급변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다수의 금융회사에서 컴플라이언스 업무는 인적 자원에 크게 의존하고 있다"며 "이에 따라 규제 준수 관련 비용에 대한 부담은 물론 경영진의 역량이나 재량에 따라 컴플라이언스 업무가 좌지우지되는 경향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런 상황에서 레그테크를 활성화하면 사소한 기술적 실수를 줄이는 것은 물론 인적 요인으로 인한 컴플라이언스 실패 가능성을 낮출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해외에서는 레그테크에 대한 솔루션을 활발하게 개발하고, 이를 준법감시업무에 적극 활용하는 반면 국내에서는 아직 관심이나 이해도가 부족한 편이다. 금융회사들은 비용 등의 이유로 레그테크에 미온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 연구원은 "국내 금융투자업계는 공동으로 레그테크에 대한 투자나 연구를 활성화하고 이를 실제 컴플라이언스 업무에 적극 활용해야 한다"며 "특히 업계가 공통으로 레그테크를 구축하면 자금세탁방지, 불완전영업행위 감시·방지 등 금융소비자 보호 관련 업무에도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로 인해 최근 금융당국도 레그테크에 대한 필요성을 점차 크게 인식하고 있다"며 "(이에 안주하지 않고) 금융당국은 금융회사들이 도입 초기 단계에서 해당 기술을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경영실태평가 가점 같은 정책적 인센티브를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이 연구원은 "감독기관 스스로도 섭테크를 적극 활용해 레그테크에 대한 인지도를 높여야 한다"며 "거래소와 협회 등 자율규제기관은 회원들의 준법감시업무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방안들을 꾸준히 연구하고 준법감시실무 교육을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연구발표에 함께 참가한 한국금융연구원 권흥진 박사는 해외에서 활발히 활용되고 있는 레그테크 솔루션과 그 회사들의 실제 사례를 소개했다.

코스콤 김흥재 팀장은 금융투자회사의 레그테크 적용 사례와 관련 기술을 소개하며 성공적으로 레그테크를 도입하기 위해서는 데이터의 표준화 및 개방성 확대 등 제도적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