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이란 공격 곧 알게 될 것...끝없는 전쟁에서 떠나고 싶다"

백악관, 트럼프 주재 긴급회의 소집...민주당 일인자 "전쟁할 생각 없다"

(사진=AP/연합)


이란 혁명수비대가 20일(현지시간) 새벽 이란 영공에서 미군의 정찰용 무인기(드론)를 격추하면서 중동의 지정학적 우려가 고조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란에 "매우 큰 실수"라고 비판하면서도 확전을 자제하려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최근 오만 해상에서 발생한 유조선 2척 피격 사건의 책임론을 둘러싸고 미·이란 간 갈등이 고조돼온 가운데 드론 격추 사건까지 발생하면서 호르무즈해협을 둘러싸고 양측간에 일촉즉발의 긴장 상황이 조성되고 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백악관에서 회담하기 전 취재진과 만나 이란의 무인기 격추와 관련, "이란은 매우 큰 실수를 했다"면서 "무인가는 분명히 공해(상공)에 있었고 모두 과학적으로 기록돼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의도적인 것이었다고는 믿기 어렵다"면서 "그러면 안되는 누군가가 저지른 실수라고 느낀다. 헐렁하고 멍청한 누군가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란을 공격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곧 알게 될 것"이라고만 했다. 격추 무인기에 사람이 있었으면 상황이 크게 달라졌을 것이라고도 했다. 
  
그는 참모들이 전쟁으로 떠밀고 있느냐는 질문에 "전혀 아니다. 사실 많은 경우에 그 반대다"라면서 "나는 이 끝없는 전쟁들에서 떠나고 싶다고 말했다. 나는 나가고 싶다"며 아프가니스탄과 시리아 등지의 미군 주둔 병력 감축을 거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올린 트윗에서도 "이란은 매우 큰 실수를 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행정부는 이날 오전 트럼프 대통령 주재로 백악관에서 긴급 회의를 소집, 대응 방안을 논의하는 등 긴박하게 움직였다. 
  
CNN에 따르면 회의에는 사의를 표명한 패트릭 섀너핸 국방장관 대행, 섀너핸 대행의 후임으로 지명된 마크 에스퍼 육군성 장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등이 참석했다.

미 조야 일각에서는 미·이란간 군사적 충돌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는 가운데 민주당 일인자인 낸시 펠로시(캘리포니아) 하원의장은 미국은 이란과 전쟁을 치를 생각이 없다고 기자들에게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한편, 이란은 이날 격추된 미국의 정찰 드론(무인기)이 미국의 주장과 달리 이란 영공을 침범했다는 사실을 입증하기 위해 이 사안을 유엔에 가져가겠다고 밝혔다.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우리는 이 새로운 침략을 유엔에 회부해 미국이 공해에 대해 거짓말을 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줄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 측은 드론이 이란 해안에서 34㎞ 떨어진 지점에서 격추됐다고 밝힌 바 있다.
  
자리프 장관은 "우리는 전쟁을 추구하지 않지만 열성적으로 영공과 영토, 영해를 수호할 것"이라고 말했다.


[에너지경제신문 송재석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