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공정위 직원·지지자 등에 감사한 마음 표시...중책 맡긴 문 대통령에 대한 예우 분석도

김상조 신임 청와대 정책실장이 21일 휴대전화 통화연결음을 ‘유 레이즈 미 업’(You raise me up)으로 바꿔 눈길을 끌고 있다. /연합뉴스


"당신이 나를 일으켜 주셨어요." 김상조 신임 청와대 정책실장이 21일 휴대전화 통화연결음을 ‘유 레이즈 미 업(You raise me up)'으로 바꿔 눈길을 끌고 있다. 공정거래위원회 직원들과 지지자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표시하고, 또한 연속해서 중책을 맡긴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예우라는 다양한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이 노래는 노르웨이 출신 듀오 ‘시크릿 가든’이 북아일랜드 민요를 기반으로 편곡해 발표한 히트곡으로, 김 실장은 아일랜드 출신 그룹 ‘웨스트라이프’가 리메이크 한 노래를 컬러링으로 사용했다.

노래 가사는 고난과 역경에 빠졌을 때 ‘당신’(you)이 있어 극복할 수 있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당신이 나를 일으켜 세워줬으며, 당신의 어깨 위에서 강한 사람이 되고 한계를 넘어설 수 있게 해준다는 후렴구로 유명하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경제정책 컨트롤타워인 정책실장과 경제수석을 동시에 교체하는 인사를 단행했다. 김수현 정책실장 후임에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을, 윤종원 경제수석 후임에 이호승 기획재정부 1차관을 임명했다.

김 실장이 공정위를 떠나 청와대에 입성하는 시점에 컬러링을 ‘유 레이즈 미 업’으로 바꾸자 다양한 해석이 나오고 있다. 김 실장은 주변 사람들에게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을 때 직접 이야기하기보다는 통화연결음을 바꾸며 간접적으로 알리기를 즐겼기 때문이다.

일단 공정위 직원들에게 고마움을 표시했다는 해석이다. 김 실장은 2017년 공정위원장으로 취임한 뒤 그 어느 위원장보다도 강력한 개혁을 추진했다. 재벌 지배구조 개선, 총수일가 사익편취 근절, 하도급 문화 개선, 38년만의 공정거래법 전부 개편안 마련 등 굵직한 정책을 추진하느라 직원들은 격무에 시달렸다. 김 실장은 평소 사석에서 그런 직원들을 향해 미안한 마음을 표현하기도 했다.

지지자들에 대한 감사의 표시라는 해석도 있다. 김 실장은 다른 국무위원들과는 다르게 시민들과의 소통을 즐기며 그만큼 인지도도 높다. 길거리에서 마주치면 사인을 해달라는 사람도 적지 않다. 최근 개설한 인스타그램 개인 계정에는 김 실장 개인을 응원하는 이들의 ‘선플’도 쉽게 찾을 수 있다. 따라서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의 3대 축 중 하나인 ‘공정경제’를 추진하며 비판에 직면했을 때 지지해 준 이들에 대한 감사 인사가 아니냐는 것이다.

이 밖에 중책을 잇따라 맡긴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예우라는 시각도 있다. 

해석이 분분한 가운데 김 실장은 '당신'이 국민을 뜻한다고 직접 설명했다. 그는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기자들과 만나 "오늘 아침 통화연결음을 바꿨다"며 "당신, 그러니까 국민이 저를 일으켜 세우실 때 저는 혼자의 모습보다 더 강해진다는 의미다"라고 말했다. 이어 "저는 국민의 격려와 지원 위에서만 일어설 수 있는 유약한 사람이다"라며 "많은 조언을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 실장은 취임 1년 차에는 영국 출신 가수 알 스튜어트의 노래 ‘베르사유 궁전’(The Palace of Versailles)을 통화연결음으로 설정해 공정위의 개혁이 ‘혁명’이 아닌 ‘진화’가 돼야 한다고 암시한 바 있다.

작년 말에는 오랜 기간 시민운동을 함께 했던 장하성 전 정책실장이 물러나자 사랑하는 사람을 잊지 못하는 마음을 표현한 비지스의 ‘Don’t Forget to Remember’(잊지 말고 기억해요)로 바꾸기도 했다.


[에너지경제신문 민병무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