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축사하는 최종구 금융위원장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21일 대구 북구 대구은행 제2본점에서 열린 DGB금융지주 핀테크 랩 ‘DGB 피움 랩(FIUM LAP) ’ 개소식에서 축사하고 있다.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이유민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올 하반기 금융규제 샌드박스를 통한 규제 특례가 근본적인 규제 완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스몰 라이센스’를 도입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21일 오전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DGB금융그룹의 핀테크 랩인 ‘DGB FIUM LAB’ 개소식에 참석했다. ‘FIUM’은 핀테크(Fintech)와 혁신(Innovation)이 움트다(Um)라는 뜻의 합성어다.

피움랩은 입주 핀테크 기업에게 엑셀러레이팅 프로그램과 사무공간을 무상으로 제공하고, DGB금융의 해외네트워크 활용 기회 등을 제공하는 공간이다. DGB금융그룹은 혁신기업을 대상으로 오는 2021년까지 436억원을 투자하고, 20개의 피움랩 입주 핀테크 기업을 대상으로 오는 2023년까지 20억원을 직접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DGB 피움랩 1기로는 △데이터앤 애널리틱스(로보어드바이저 서비스 제공) △포티투마루(딥러닝 기반 대화형 챗봇, 스마트 스피커 분야 기술 등 개발) △헥슬란트(스마트컨트랙트 개발 및 검증사업) △파이어시드(간편 카드결제 대행 앱 서비스) 등 4개의 핀테크 기업이 선정됐다.

이날 최종구 위원장은 "DGB금융그룹은 올해 2월 디지털 혁신본부를 설립하고 레이니스트, 핀크 등 핀테크 기업과 협업해 새로운 사업 모델을 발굴하는 등 디지털 역량 강화를 위해 적극 노력하고 있다"며 DGB금융의 핀테크 관련 적극적인 움직임을 강조했다. 이어 "DGB 피움랩은 최초로 서울 이외의 지역에 설립된 핀테크 랩이다"라며 "평소 핀테크 생태계 구축이 서울 등 수도권 지역 위주로 진행돼 아쉬움이 있었는데, DGB 피움랩을 통해 지역 기반의 핀테크 생태계 조성이 시작돼 매우 뜻 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하반기에는 핀테크 기업이 글로벌 유니콘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스케일업 전략을 추진하고자 한다"며 "먼저, ‘스몰 라이센스’를 도입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여기에 더해 "해외에서 검증된 핀테크 비즈니스 모델을 분석해 전략적 맞춤형 규제 완화를 추진하고, 모험자본의 핀테크 투자 활성화를 지원하겠다"며 "해외 시장에 대한 정보 제공, 해외 네트워킹 기회 마련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우리 핀테크 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고 글로벌 시장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