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경상수지

사진=한국은행.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미국을 상대로 한 국내의 경상수지 흑자 규모가 약 6년만에 가장 작은 규모로 줄었다.

한국은행이 21일 발표한 ‘2018년 중 지역별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 대미 경상수지는 247억1000만달러 흑자를 보였다. 흑자 규모는 2012년 181억4000만달러 후 가작 적다.

지난해 반도체 경기가 호조를 보이며 상품 수출이 992억7000만달러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으나, 미국산 원유·셰일가스 등 상품 수입이 더 많이 증가했다. 상품 수입은 632억5000만달러로 전년보다 66억7000만달러 증가했다.

대미 상품수지 흑자는 360억2000만달러를 기록했다. 2012년 255억6000만달러를 기록한 후 6년 만에 최소다.

대미 서비스수지 적자는 163억4000만달러에서 133억7000만달러, 운송수지 적자는 18억1000만달러에서 4억달러로 각각 감소했다.

중국에 대한 경상수지 흑자는 지난해 491억3000만달러로 401억1000만달러에서 확대됐다. 반도체·석유제품 수출 증가로 상품수지 흑자는 383억3000만달러에서 460억3000만달러로 늘었다. 중국인 관광객이 늘었고, 서비스수지가 12억9000만달러 흑자를 낸 영향으로 해석된다.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갈등으로 중국이 한국 단체 관광을 금지하자 대중 서비스수지는 2017년 9억2000만달러 적자를 냈으나 지난해는 흑자로 돌아섰다.

일본에 대한 경상수지 적자는 242억9000만달러로, 287억4000만달러에서 축소됐다. 일본으로의 석유·화학공업제품 수출이 늘며 대일 상품수지 적자가 217억6000만달러에서 170억3000만달러로 줄었기 때문이다.

유럽연합(EU)에 대한 경상수지 적자는 107억8천만달러로, 108억9000만달러에서 감소했다. 기계류, 정밀기기, 화공품 등의 수출이 늘어 상품수지 흑자가 증가했다.

동남아시아를 상대로 한 경상수지는 934억8000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흑자 규모는 전년보다 174억3000만달러 늘었다. 반도체와 석유제품 수출에 힘입어 흑자 규모가 늘었다.

국제유가 상승에 중동 지역에 대한 경상수지 적자는 435억4000만달러에서 620억8000만달러로 증가했다. 중남미 지역을 상대로 한 경상수지 흑자는 전년(82억4000만달러)와 비슷한 82억2000만달러를 보였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