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UAE 바라카 원전 전경


[에너지경제신문 박성준 기자] 한국수력원자력, 한전KPS와 두산중공업 등 우리나라 기업이 아랍에미리트(UAE) 바라카 원자력발전소에 대한 정비서비스 계약을 체결했다.   

24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한국수력원자력·한전KPS 컨소시엄과 두산중공업은 지난 23일 UAE 아부다비에서 바라카 원전운영법인인 나와에너지(Nawah Energy)와 정비사업계약을 각각 체결했다.

나와는 한수원 · 한전KPS 컨소시엄과는 장기정비사업계약 (LTMSA · Long-Term  Maintenance Service Agreement), 두산중공업과는 정비사업계약(MSA·Maintenance Service Agreement)을 맺었다. 이로써 한수원과 한전KPS는 정비 분야 고위직을 나와에너지 파견해 바라카 원전의 정비계획 수립 등 의사결정에 참여할 예정이고 두산중공업은 주기기 등 전문 분야 정비를 중점으로 수행하게 된다.

이번 계약에 따라 한수원·한전KPS, 두산중공업은 바라카 원전 4개 호기의 정비서비스를 주도적으로 담당한다. 계약기간은 5년이다. 양사 간 합의에 따라 계약기간 연장은 가능하다. 

정비계약 발주사인 나와에너지는 안전성과 품질 기준에 맞춰 정비계약 파트너를 선정했고 한국과의 정비계약 체결을 환영한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원래 나와는 경쟁입찰로 장기정비계약(LTMA·Long-Term Maintenance Agreement)을 체결할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UAE 원전 규제에 따라 나와가 정비를 포함한 바라카 원전운영 전체에 대한 책임을 지고 정비사업자에게 서비스를 받는다는 의미를 반영해 경쟁입찰을 중단하고 각사와 개별계약을 맺으면서 계약형태를 LTMA에서 LTMSA로 변경했다.

마크 레드먼 나와 사장은 "이번 계약을 통해 화력 및 원전 인프라 정비 분야 최고의 전문성과 APR1400 기술의 전문성을 결합한 정비서비스 파트너 회사들과 견고한 협력체계를 구축하게 됐다"고 말했다.

산업부는 이번 정비계약 체결에 대해 양국 간 원전 협력이 건설뿐 아니라 설계와 운영, 핵연료, 정비 등 원전 전주기 협력으로 완성됐다는 점에 주목했다. 또한 우리 기업이 해외원전 서비스시장에 진출했다는 데에도 의의를 뒀다.



     

추천기사


·  한수원-한전KPS, UAE원전 정비사업계약 체결

·  두산중공업, UAE 원전 정비 사업 계약 체결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