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소지섭, 조은정 (사진: MBC)



[에너지경제 온에어 정혜주 기자] 배우 소지섭과 아나운서 조은정의 결혼설이 불거졌다.

지난 20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소지섭이 초호화 빌라를 현찰에 구입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소지섭은 서울 용산구 한남동에 위치한 고급 빌라를 현찰 61억에 구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지섭이 전액 현금으로 구입한 해당 건물의 평수는 무려 90평대. 이곳은 커뮤니티 시설이 구비돼 있음은 물론의고 철저한 보안 시스템을 갖춘 빌라로 정평이 나 있다.

그러나 소지섭이 빌라에 입주하기 전, 인테리어를 신경 쓴 곳이 주방이라는 사실이 전해지면서 조은정 아나운서와의 결혼설이 불거지기 시작했다.

소지섭은 주방 인테리어를 위해 무려 3억원의 비용을 들인 것으로 전해졌다.

그가 데뷔 이후 첫 공식 열애를 시작했던 점, 게다가 시기 절적하게 전해진 거주지 구입 소식에 많은 이들이 소지섭과 조은정의 결혼을 추측했다.

그러나 소지섭은 이와 같은 의혹에 "매입 사실은 맞으나 결혼은 아직"이라며 조심스러운 태도를 취했다.

한편 소지섭과 조은정은 지난달 17일 목하 열애 중인 사실을 공식적으로 인정한 바 있다.

star@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