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SK하이닉스

SK하이닉스 임직원이 반도체 생산라인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 제공=SK하이닉스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시스템 반도체 설계(팹리스) 인력 양성이 본격화된다. 국내 13개 대학이 올해 2학기부터 시스템 반도체 설계 전공 과정을 개설한다. 이번 팹리스 전공 과정 개설은 지난 4월 말 발표한 ‘시스템 반도체 비전과 전략’의 후속 조치다.

25일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에 따르면 시스템 반도체 설계 전공 과정 개설 대학은 강원대, 건국대, 군산대, 금오공대, 서경대, 숭실대, 울산과학기술원, 이화여대, 전북대, 중앙대, 청주대, 충북대, 홍익대 등 13개다. 이들 대학은 올 2학기에 전자공학과 등 기존 반도체 관련 학과에 반도체 설계 특화 과목을 추가로 개설해 3학년생을 대상으로 운영한다.

이 과정을 이수한 학생들이 반도체 설계 기업에 취업하면 별도 추가 교육 없이 곧바로 실무에 투입된다. 산업부는 이를 통해 오는 2021년 이후 매년 200명 이상의 반도체 설계 인력이 나올 것으로 기대했다.

산업통상자원부

시스템 반도체 전공 과정 운영 개념도. 사진 제공=산업통상자원부


산업부는 이번 설계 전공 과정의 실효성 있는 운영을 위해 반도체설계교육센터(IDEC),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연계해 참여 대학생이 설계 프로그램을 실습해볼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반도체산업협회는 참여 대학의 교수, 기업 인사·교육 담당자와 함께 산학 협의체를 구성해 산업계가 요구하는 교육 내용이 전공 과정에 반영될 수 있도록 팹리스 기업을 대상으로 한 심층 인터뷰와 교육 수요 조사 등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팹리스 전공 과정 개설은 지난 4월 말 시스템 반도체 산업 육성을 통해 오는 2030년 종합 반도체 강국으로 도약하겠다는 ‘시스템 반도체 비전과 전략’의 일환으로, △팹리스 △파운드리 △생태계 △인력 △기술 등 ‘5대 중점 대책’에 따른 것이다. 정부는 당시 시장이 필요로 하는 시스템 반도체 고급·전문 인력 1만 7000명을 오는 2030년까지 양성하기로 했다.

정승일 산업부 차관은 "세계 반도체 시장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시스템 반도체 분야의 인력 양성이 체계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정부도 가능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